[이병진 칼럼] 스트레스 적은 도로 만들기

평화로운 교통문화는 기본과 상식에서 출발한다. 초보시절 초심을 상기하며 스트레스 적은 도로 좀 만들어 보자

올바로 사는 거의 모든 것은 유치원에서 배우고 올바른 운전의 대부분은 면허시험장에서 배운다. 하지만 슬슬 운전이 익숙해지고 자칭 베스트 드라이버가 되면서 오만과 자만에 빠져든다. 그러면서 사람들은 기본과 상식을 잊기 시작한다. 아침 출근길 전용차선과 일반차선을 넘나드는 버스와 손님을 태우기 위해 급정거하거나 정차중인 택시들, 조금이라도 빨리 가려고 마음 바쁜 차들로 8차선 도로는 아수라장이다. 곳곳에서 경적 소리가 난무하고 바쁜 와중에도 다툼은 치열하다. 대다수의 운전자는 다중 인격자로 변한다. 적어도 운전대를 잡은 도로 위에서는 그렇다. 대부분의 운전자가 날을 세우고 도로에 오르는 이유가 뭘까? 의외로 답은 단순하다. 운전이 익숙해지는 만큼 기본을 무시하는 성향이 짙어지는 게 가장 큰 이유다. 운전자를 알아볼 수 없는 짙은 틴팅, 브랜드와 덩치로 판가름나는 익명성이 공격성의 근간이 된다. 남 탓 할 것 없다. 나부터 문제다. 기본과 상식에 무덤덤해진 스스로를 반성하고 자각하는 것이 필요하다. 방향지시등 사용을 습관화하자. 특히 운전이 업인 택시와 버스 기사님들에게 정중히 부탁한다. 정차나 차선 변경이 빈번한 그들에게 방향지시등은 더욱 중요하다. 자신은 물론 다른 운전자의 안전과 도로평화에 가장 기본이고 적극적인 수단이자 방법이다. 방향지시등은 타인에게 자신의 움직임을 예고하는 중요한 메시지이고 암묵적 약속이다. 방향지시등을 켠 차가 등장하면 양보 좀 해주자. 굳이 속도 올려가며 차선변경을 막지 말자. 승승장구 할 탄탄대로를 끼어 들어 인생을 방해한다는 이상한 망각은 좀 하지 말자. 차선을 옮기는 차 운전자들도 기본대로만 하자. 차선을 바꾸려거든 방향지시등을 켜고 여유있게 한 두 대쯤 보낸 후 교통흐름에 방해되지 않는 속도로 단호하면서도 자연스럽게 차선을 옮겨 타자. 방향지시등 한 번 깜빡하고 훅 끼어들거나 그것도 없이 끼어들어 안그래도 스트레스 많은 세상 서로 힘들게 하지 말자. 주행차로와 추월차로를 구분하자. 고속도로나 자동차 전용도로는 1차선이 추월차로다. 규정속도를 지키며 달리는 건 칭찬할 일이다. 하지만 추월차로를 틀어막고 법정 규정속도를 지켜가며 주야장천 주행하는 건 이기적이다. 엄밀히 따지면 위법이기도 하고. 교통흐름에 방해되지 않도록 주행차로를 이용하고 추월할 목적이 있을 때만 추월차로를 타자. 추월 중에라도 자신보다 빠른 차가 접근하면 주행차로로 빠져 양보하는 센스도 발휘하자.

담배꽁초와 쓰레기는 쓰레기통에 버리자. 당신의 차가 소중하다면 도로도 마찬가지다. 차 안에 만들어 둔 재떨이는 폼으로 달고 다니나? 재떨이를 재떨이로 쓰는 게 아깝거나 차에 배는 담배 냄새가 싫다면 따로 밀폐된 재떨이를 마련하자. 그도 아니면 금연을 하든가. 꽁초는 재떨이에, 쓰레기는 쓰레기통이다. 제발! 어두워지기 전 미등을 켜자. 어두워진 후에는 헤드램프를 켜고. 시야가 탁한 새벽이나 저녁에 미등을 켜 자신의 안전을 확보하고 상대방 운전자에게 자신의 존재를 알려 편하고 안전한 도로를 만들자. 스텔스 폭격기는 전장에서나 필요하다. 모두의 안전을 위해 램프는 반드시 켜야 한다. 건망증 환자라 램프 켜는 걸 자주 깜빡한다면 램프 다이얼을 오토에 두고 다니자. 적어도 차는 건망증이 없으니까. 주차할 때는 옆 차와의 간격을 신경쓰고 조심스럽게 문 열어 상대방 차에 흠집 내지 말자. 내 차가 소중한 만큼 남 차도 귀하다. 주차 공간이 벽이나 기둥 옆이라면 최대한 붙여 세워 타인의 주차 공간에 여유를 주자. 그게 아니라면 선명하게 그어 놓은 주차 선 가운데에 똑바로 좀 대자. 어쩔 수 없이 이중 주차를 했다면 눈에 잘 보이도록 연락처를 남겨두자. 이중 주차 후 연락처가 없거나 통화가 안되면 생각보다 큰 불상사를 불러온다. 너무 기본 아니냐고? 이렇게 쉽고 단순한 기본이 평화로운 도로를 만드는 근간이 된다. 남 탓할 필요 없다. 나부터 지키자.

이병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