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팎으로 즐길 거리가 가득한 쌍용 코란도

첨단 기술을 갖춰 8년 만에 새로운 모습으로 돌아온 쌍용자동차의 아이콘

코란도 출시 행사에서 쌍용자동차 대표 이사는 “티볼리와 렉스턴 스포츠가 경쟁 시장에서 위상을 높여 왔듯 코란도 역시 준중형 SUV 시장의 강자로 우뚝 설 것으로 확신한다”며 새로운 코란도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웅장한 음악과 함께 코란도가 등장하자 사방에서 카메라 플래시가 쉴새 없이 켜졌다. 실물을 보니 사진으로 볼 때와 다른 느낌이었다. 티볼리와 비슷해진 코란도가 쌍용자동차가 강조한 코란도 브랜드의 가치를 이어나갈 모델이 맞는지 확인해보고 싶었다.

새로운 코란도에는 뷰:티풀(VIEWtiful)이라는 이름이 붙었다. 쌍용자동차가 말하는 뷰:티풀은 화려한 디자인과 디지털 인 터 페이스를 바라보는 ‘스타일 뷰’, 첨단 기술을 누리는 ‘테크 뷰’, 신나는 라이프스타일을 선사하는 ‘와이드 뷰’를 뜻한다. 한마디로 볼 게 많다. 신형 코란도(4450×1870×1620mm)는 기존 코란도 C보다 전장과 전폭이 40mm 늘고, 전고는 약 100mm 낮아졌다. 넓고 낮아진 덕분에 로&와이드 스타일을 구현했다. 활 쏘는 헤라클레스(Hercules the Archer)에서 영감을 얻은 코란도는 역동적인 보디 라인을 보여준다. 측면 캐릭터 라인과 앞뒤 숄더윙 라인, 근육질 신체를 재해석한 뒷면 디자인은 SUV 고유의 강인함을 표현한다.

수평을 강조한 앞모습은 안정감을 준다. 직선으로 표현한 그릴과 이어진 헤드램프, 안개등은 차를 더 넓어 보이게 한다. 턴 시그널 등 전면 모든 부위에 LED를 사용했다. 특히 헤드램프는 프리미엄 모델에 주로 적용되는 다초점반사(Multi-focus Reflector)방식을 적용해 긴 조사거리를 자랑한다. 다이아몬드 컷팅 휠과 플로팅 루프 효과를 주는 C필러는 자칫 볼륨감만 강조할 뻔한 측면 디자인에 스포티한 포인트를 더해준다.

신형 코란도의 진가는 실내에서 찾을 수 있다. 블레이즈 콕핏이라 이름 지어진 운전 공간은 그동안 쌍용자동차에서 느끼던 아쉬움을 한 번에 날려버린다. 경쟁 모델과 비교해 소재나 질감, 마감에서 떨어지던 부분을 보완했다. 손에 직접 닿는 부분에서 많은 개선이 이뤄져 만족감이 더 크게 느껴진다. 아날로그 계기반을 대체하는 고해상도 10.25″ 디지털 계기반은 다양한 모드를 제공해 사용자 취향에 맞게 변경할 수 있다. 특히 내비게이션과 연동돼 주행 정보를 계기반 화면을 설정할 수 있어 차급을 뛰어넘는 만족감과 함께 눈을 돌리지 않아도 돼 안전한 주행을 가능하게 한다.

센터패시아의 9″ AVN 스크린은 계기반과 연계해 다양한 정보를 표시하고 내비게이션을 포함한 모든 콘텐츠를 HD화질로 즐길 수 있다. DMB와 지역에 따라 바뀌는 라디오 주파수를 자동으로 변경해주며 5:5 분할 화면과 음성인식 기능을 제공해 편리한 사용 환경을 제공한다. 반 투과 거울과 완전 반사 거울을 배치해 빛이 무한 반복돼 미래지향적인 분위기를 표현하는 인피니티 무드램프는 34가지 색을 선택할 수 있다. 고성능 에어컨 필터, 클러스터 이오나이저, 220V 인버터, 아이패드를 수납할 수 있을 정도로 넓은 글로브박스 등 다양한 편의 사양을 갖추고 있다. 그중 가장 인상 깊은 기능은 통풍 시트다. 열이 많은 신체 때문에 통풍 시트는 나에게 중요한 요소다(한겨울에도 통풍 시트를 사용한다). 신형 코란도는 등받이와 쿠션에 블로어 모터가 장착돼 더 빠르게 엉덩이와 등의 열을 식혀준다. 이 기능은 꼭 경험해보길 바란다. 대시보드를 가로지르는 에어 벤트는 실내를 보다 넓어 보이게 만드는 중요한 인테리어 요소다. 쌍용자동차는 현악기에서 영감을 얻었다고 말한다. 유럽 브랜드에서 가끔 볼 수 있는 아이디어다.

 

인체공학적으로 설계했다는 기어 레버는 손에 감기는 맛이 좋다. 실내 공간은 넉넉하다. 동급 최대 1열과 2열 공간을 확보했다는 말은 거짓이 아니다. 195cm인 내가 앉아도 불편하지 않은 헤드룸과 앞좌석을 내 포지션에 맞춰도 여유로운 레그룸은 인상적이이다. 551ℓ의 적재 공간은 골프백 4개와 보스턴백 4개를 동시에 수납할 수 있다. 분리가 가능한 매직트레이는 격벽으로 사용할 수 있고 그 아래 높이 19cm 럭키 스페이스는 다양한 소품을 수납할 수 있다.

신형 코란도를 위해 새롭게 개발된 1.6ℓ 디젤 엔진은 최고출력 136마력, 최대토크 33.0kgm을 내며 아이신 6단 자동변속기와 맞물린다. 시승 차량은 전륜구동 모델로 14.1km/ℓ의 복합 연비를 보여준다. 시동을 걸면 그동안 느꼈던 쌍용자동차와 사뭇 다르다. 디젤 엔진 특유의 소음과 시트와 스티어링 휠, 기어 레버를 통해 올라오던 진동을 잘 잡아냈다. 다운사이징을 거친 엔진은 가속 페달을 밟았을 때 제법 시원한 가속감을 보여준다. 두터운 토크는 힘들이지 않고 차체를 가볍게 밀어낸다. 또한, 차체는 탑승자에게 안정감을 심어 준다. 우수한 밸런스로 다양한 주행 상황에서 묵묵히 제 역할을 한다. 게다가 차체 핵심부위에 핫프레스포밍 공법을 사용해 충돌 안전성도 대폭 향상됐다. 신형 코란도는 딥 컨트롤이라 불리는 지능형 주행 제어(IACC)를 통해 2.5레벨 수준의 자율주행이 가능하다. 긴급 제동 보조, 차선 유지 보조, 후측방 접근 경고 등 다양한 기능이 있지만 개인적으로 지능형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을 칭찬하고 싶다. 자연스러운 가감속과 차선 양 끝이 아닌 중앙을 맞춰 주행하는 차선 유지 시스템은 수입차보다 나은 느낌이다.

이전 코란도는 경쟁 상대와 비교해 한 수 뒤처지는 평가를 받았다. 하지만 신형 코란도는 부족한 점을 개선하고 다양한 첨단 장비를 갖춰 가치를 올렸다. 완벽한 자동차는 아니지만 잘 만든 자동차임은 부정할 수 없다. 쌍용자동차의 앞날을 책임지는 모델이자 아이콘으로서 코란도의 앞으로의 행보를 기대한다.

SSANGYONG KORANDO FANTASTIC
Price 2813만 원
Engine 1597cc I4 터보 디젤, 136마력@4000rpm, 33.0kg·m@1500~2500rpm
Transmission 6단 자동, FWD
Performance 0→100 N/A, N/A, 14.1kmℓ, CO₂ 134g/km
Weight 1535kg

LOVE 다양한 첨단 장비와 높은 완성도
HATE 이해하기 힘든 크롬 바
VERDICT 전체적으로 개선을 이룬 쌍용의 아이콘

전우빈 사진 최대일, 김범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