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찬 모습으로 돌아온 BMW X1

BMW 그룹이 프리미엄 콤팩트 SAV 뉴 X1을 공개했다. X1은 2009년 첫 출시 이후 높은 판매고를 올리며 콤팩트 SUV 시장을 개척한 인기 모델이다. 이번에 공개된 신형 X1은 2세대 부분 변경 모델로 대폭 개선된 디자인과 뛰어난 활용성, 효율적인 파워트레인, 다양한 편의 옵션을 갖췄다.

X1은 앞뒤 디자인을 손봐 더욱 역동적인 모습으로 바뀌었다. 중앙에서 하나로 연결되는 키드니 그릴은 더욱 커졌으며, 보다 날렵해진 어댑티브 LED 헤드램프와 안개등, 대형 공기 흡입구 등과 어울려 강렬한 존재감을 과시한다.

한편, 기본 트림부터 XLine, 스포츠라인, M 스포츠까지 각 모델별 특성을 살린 고유한 디자인을 적용했다. 특히, X1 M 스포츠는 M 스포츠 서스펜션, BMW 인디비주얼 하이그로스 섀도우 라인 트림, M 에어로다이내믹 패키지 등을 적용해 더욱 강인한 인상을 풍긴다.

X1의 넉넉한 실내 공간과 다양한 편의 사양을 통해 안락한 실내를 제공한다. 6.5인치 컨트롤 디스플레이를 기본 탑재하며, 내비게이션 시스템 옵션에 따라 8.8인치 또는 10.25인치 디스플레이가 제공된다. 터치 컨트롤 디스플레이는 BMW iDrive 컨트롤러 또는 음성제어, 디스플레이 터치 등을 통해 조작할 수 있다. 운전자는 BMW 컨트롤 디스플레이를 통해 X1의 다양한 인포테인먼트 기능과 BMW 커넥티드드라이브 디지털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엔진은 3기통과 4기통 가솔린 및 디젤 엔진 라인업을 갖추고 있다. 모든 엔진은 새로운 배기가스 배출 기준인 유로 6d 규정을 충족한다. 효율성을 무기로 삼는 X1 sDrive16d는 수동 기어박스 또는 7단 듀얼 클러치를 선택할 수 있다. 수동 변속기는 유럽 기준 리터당 22.7~24.4km,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107~116g/km에 불과하며 7단 듀얼 클러치 모델은 리터당 22.7~23.8km, 109~116g/km다.

xDrive25d는 스포츠 성능에 특화된 모델로 231마력의 최고출력과 45.9kg.m의 최대토크를 발휘한다.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걸리는 가속 시간은 6.6초다.

X1 라인업 중 가장 스포티한 성능을 발휘하는 xDrive25i는 231마력의 최고출력이다. 8단 스텝트로닉 기어박스가 구동력을 휠에 전달한다. 가속 성능은 6.5초에 불과하며, 연비는 유럽기준 리터당 14.7~15.9km,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144~155g/km다.

X1의 서스펜션은 민첩성을 높이고 정밀한 핸들링을 돕는다. BMW 인텔리전트 4륜구동 시스템인 xDrive는 도로 상황에 맞게 앞뒤 구동력을 배분, 뛰어난 안정성과 어떠한 도로 조건에서도 역동적인 주행 성능을 제공한다.

또 다른 파워트레인의 등장도 예고했다. X1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는 xDrive25e 레터링을 달고 등장할 예정이다. 2020년 3월 양상 목표인 25e 모델은 BMW의 최신 4세대 배터리 기술을 적용해 배터리 용량이 9.7kWh에 달해 EV 모드로 최대 50km까지 주행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