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 있는 SUV 3인방

바야흐로 SUV 시대다. SUV를 만들지 않던 브랜드도 SUV를 라인업에 포함시키기 시작했으며, 슈퍼카 브랜드도 이에 동참하고 있다. 얼마 전 출시한 람보르기니 우루스, 벤틀리 벤테이가, 마세라티 르반떼 등이 그렇다. SUV는 이제 라이프 스타일을 구성하는 핵심 요소로 자리 잡았다. 덩치가 크고 작고르 떠나, 시선을 사로잡는 유니크한 디자인을 접목한 SUV가 생겨나고 있다.

시트로엥 C5 에어크로스 SUV는 4월에 출시된 시트로엥 플래그십 SUV다. 당당한 외관과 시트로엥의 개성 있는 디자인이 어우러져 묘한 매력을 뽐낸다. 회색빛 빌딩 숲속에 유독 톡톡 튀는 개성을 보여준다. 도어 아래쪽과 앞범퍼에 자리한 컬러칩과 투톤 루프바, 4개의 3D LED 모듈로 구성된 리어 램프는 시트로엥 특유의 감각과 개성을 더해주는 요소다. 보디 컬러는 화이트, 펄화이트, 네라블랙, 플래티넘 그레이, 티주카 블루, 볼케이노 레드로 6가지가 준비된다. 뿐만 아니라 보디 컬러에 화이트, 실버, 레드 3가지 컬러팩이 조합돼 취향에 맞춰 변화를 줄 수 있다.

지프 레니게이드는 앙증맞은 디자인과 오프로드 주행 능력으로 인기를 누리고 있다. 새롭게 디자인된 그릴, 벤트 디자인은 스포티한 감성을 더한다. 무엇보다 지프만의 독특한 리어 램프는 한눈에 봐서 익스트림한 경험을 선사할 것 같다.

렉서스 UX는 최근 출시한 핫 한 모델이다. 소형 SUV를 출시하며 NX, RX에 이르는 라인업을 완성했다. 에지 있는 디자인을 무기로 강렬한 느낌을 전해주는 UX는 보는 각도에 따라 여러 매력을 느끼게 한다. 레이스카 리어 윙에서 영감을 받아 하나로 길게 이어진 리어 콤비네이션 램프가 뒷모습의 핵심이다.

C5 에어크로스는 안락함이 가장 강력한 무기다. 프로그레시브 하이드롤릭 쿠션 서스펜션과 15mm 고밀도 폼을 적용한 시트로 장거리 주행에도 승객은 편하기만 하다. 또한, 차선이탈 방지, 사각지대 모니터링 시스템, 액티브 세이프티 브레이크, 비상 충돌 위험 경고 등 안전에 꽤 신경 썼다.

1.5리터, 2.0리터 디젤 엔진은 8단 자동변속기와 호흡을 맞춘다. 디젤 엔진의 두터운 토크로 인해 운전이 쉽다. 오늘 소개한 모델 중 가장 큰 사이즈다. 4500mm의 전장과 2730mm의 휠베이스로 인해 뒷좌석도 가장 넓고 트렁크 공간도 가장 만족스럽다.

지프 레니게이드는 다소 투박해 보이는 실내다. 큼지막한 버튼과 스위치로 직관적이게 만들었다. 4월에 선보인 부분 변경 모델은 아직까지 가솔린 엔진만 판매 중이다. 디젤 모델은 6월 출시를 목표로 하고 있다. 안전 장비는 디젤 모델에 집중된 상태라 더욱 아쉬움이 남는다. 디젤 모델에는 전방 추돌 경고 시스템,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등이 올라갈 예정이다.

2.4리터 가솔린 엔진은 175마력의 최고출력을 낸다. 변속기는 9단 자동. SUV에 가솔린 엔진은 연료 효율에 많이 불리한 조건이지만, FCA의 악명 높은 디젤 엔진을 느껴본 이들이라면 가솔린 엔진도 괜찮은 선택이다. 4225mm의 전장과 2570mm의 휠베이스로 뒷좌석 공간은 좁은 편이지만, 모험을 중시하는 이들이라면 이런 단점은 눈에 보이지 않을 것이다.

UX는 막내 SUV지만, 마감품질과 소재가 태생을 말해준다. 질 좋은 가죽과 촉감 좋은 버튼까지, 고급 브랜드가 갖춰야 할 기본을 철저히 지켰다. 파워트레인은 당연히 하이브리드. 소비자는 그저 2WD, 4WD 중에서 고르기만 하면 된다. 전기모드로 운행 시에는 옆사람 숨소리까지 들릴 수도 있으니 조심해야 한다.

4495mm의 전장과 2640mm의 휠베이스는 뒷좌석 승객이 좋아할 만한 수치는 아니다. 트렁크 공간도 기본 220리터로 넓은 편은 아니다.

흔해 빠진 자동차는 살아남기 힘든 시절이 됐다. 크기에 맞게 첨단 기능과 톡톡 튀는 아이디어 그리고 시선을 잡아끄는 스타일을 두루 갖춘 모델이 점점 늘어나고 있다. 소비자는 자신의 라이프스타일에 맞게 차를 고르면 된다. 가솔린, 디젤, 하이브리드, 전기차까지 선택의 폭은 넓어졌고 트림도 다양해진다. 분명, 하반기에는 더욱 많은 SUV가 쏟아질 것이다. 좀 더 꼼꼼히 분석하고 구입하는 현명한 소비자가 돼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