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어지고 편해진 S90 엑설런스

볼보의 최상위 모델이 등장했다. 볼보의 기함을 맡고 있는 S90의 4인승 모델인 엑셀런스 트림이 그 주인공이다. 핵심은 단연 길어진 차체와 2열 승객의 거주성이다.

S90 엑설런스는 일반형 트림보다 120mm 길어진 5085mm의 전장을 갖는다. 덕분에 휠베이스는 119mm 늘어난 3060mm다. 이는 고스란히 2열 승객을 위해 쓰여졌다. 2열에 앉으면 포근하게 감싸주는 시트는 엑설런스 트림 전용 나파 레더 컴포트 시트라는 이름을 갖고 있다. 쿠션 기울기와 길이를 조절할 수 있는 다리 지지대와 전 좌석 마사지 및 열선, 통풍 기능을 품고 있다. 등받이 각도 또한 앞좌석과 동일하게 조절할 수 있다.

리어 콘솔에 자리한 팝업식 터치스크린(4.3인치)을 통해 실내 온도를 조절할 수 있으며, 가죽으로 고급스럽게 마감된 2개의 접이식 테이블로 이동 중에도 업무를 볼 수 있다.

엑설런스의 인테리어는 볼보자동차가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스웨디시 디자인의 정수다. 대시보드에 사용된 우드는 천연 소재인 리니어 월넛 데코다. 또한, 250년 역사를 지닌 스웨덴 명풍 유리 제조사 오레포스의 크리스탈 글라스로 제작된 기어 레버, 가죽 마감 처리된 4개의 인레인 카펫을 통해 더욱 우아한 실내 공간을 연출했다. 중앙에 큼지막하게 자리한 터치스크린은 터치 반응이 매우 좋다. 세로형이라 내비게이션 화면을 볼 때 매우 좋다.

파워트레인은 트윈차저와 전기모터의 만남이다. 참 복잡해 보이는 파워트레인이지만, 상당히 알차다. 배기량은 2.0리터다. 덩치에 비해 배기량이 다소 적다. 2개의 차저와 전기모터가 발 벗고 나서 부족함을 없애준다.

전날 꽂아 놓은 플러그로 회사가 가깝다면 기름 한 방울 안 쓰고 목적지까지 도착할 수 있는 능력도 있다. 이럴땐 완전 전기차나 다름 없다. EV 모드인 퓨어(Pure) 모드에서는 최대 28km까지 주행할 수 있다.

가속 페달을 깊게 밟으면 엔진과 전기모터가 405마력의 최고출력을 내며 부리나케 속도를 올린다. 참고로 정지상태에서 100km/h까지는 4.9초다. 승차감은 단단한 편은 아니지만, 마냥 낭창대는 스타일도 아니다. 엑설런스가 맡은 임무, 단연 2열 승객의 안락함을 위해 다소 부드러운 승차감을 보여준다. 하지만, 과속 방지턱 등을 넘을 땐 출렁이지 않게 단단히 잡아주는 뚝심도 보여준다.

안전의 대명사 볼보답게 능동적 안전장비도 화려하다. 자동 제동 기능과 충돌 회피 시스템을 결합해 자전거 및 큰 동물과의 충돌까지 예방하는 시티 세이프티, 앞 차와의 간격을 유지하며 최대 140km/h까지 주행이 가능한 파일럿 어시스트, 도로 이탈 완화 기능과 반대 차선 접근 차량 충돌 회피 기능까지 꼼꼼히 챙겼다.

엑설런스는 파워트레인의 성능은 훌륭하지만, ‘달리기’용 자동차는 아니다. 안락한 실내에서 나긋나긋하게 미끄러지며 도로를 달릴 때가 가장 아름다운 모델이다. 거기에, 바워스&윌킨스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에서 흘러나오는 음악을 들으면 돈이 왜 좋은지 새삼 느끼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