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라렌 720S 스파이더, 시작가는 3억8500만 원

꿈에서도 타기 힘든 슈퍼카 한 대가 국내에 들어왔다. 강력한 성능과 오픈 에어링을 결합한 맥라렌 720S 스파이더가 그 주인공이다.

720S 스파이더는 맥라렌에 있어 다양한 의미를 갖고 있는 모델이다. 맥라렌의 플래그십 라인업인 ‘슈퍼 시리즈’는 2017년 650S부터 시작됐다. 720S는 2세대 슈퍼 시리즈를 대표하는 모델로 이 중 스파이더는 역대 슈퍼 시리즈 중 두 번째 스파이더 모델이다.

720S 스파이더는 맥라렌의 미래 전략 계획인 ‘트랙 25’에 따라 공개된 세 번째 모델로 720S 쿠페의 특징인 에어로다이내믹 디자인과 탄소 섬유를 중심으로 한 경량화가 어우러져 엄청난 성능을 보여준다. 맥라렌이 차량을 개발할 때 중요하게 생각하는 모든 요소가 완벽하게 녹아든 모델이라 할 수 있다.

맥라렌의 경량화는 탄소 섬유 섀시로 대표된다. 720S 스파이더는 기존 쿠페에 적용된 모노케이지 II를 루프까지 탄소 섬유로 구성하는 스파이더 모델에 최적화된 모노케이지 II-S 섀시가 적용됐다. 650S 스파이더보다 앞유리를 지지하는 필러를 80mm 앞으로 배치해 접이식 하드톱 루프를 위한 후면 공간과 승차 공간을 확대한 것이 가장 큰 변화다.

맥라렌은 더욱 향상된 롤-오버 프로텍션을 제공하기 위해 고정식 탄소 섬유 지지대를 모노케이지 II-S의 후방 구조와 일체화했다. 강철 소재였던 650S 스파이더 대비 탄소 섬유 적용을 통해 6.8kg 가볍고 안전성을 향상시켰다.

경량화는 운동 성능, 퍼포먼스, 효율성을 결정한다. 결과적으로 720S 스파이더는 720S 쿠페 대비 49kg 정도의 무게만 증가했다. 공차중량은 1332kg. 경쟁 모델보다 88kg 정도 가벼운데, 이는 동급 최고 수준이다.

맥라렌 디자인 철학은 ‘형태는 기능을 따른다’를 철저하게 증명하고 있다.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에서 ‘베스트 오브 더 베스트’를 수상한 720S 쿠페의 유려한 곡선 라인에 하드톱 컨버터블의 존재감과 기능성을 극대화시켜 개발됐다. 컨버터블 모델에 최적화된 디자인은 다운포스 극대화, 드래그 최소화, 냉각 성능 향상 등 에어로다이내믹 성능도 끌어올린다.

새롭게 장착된 하드톱 루프와 C필러 뒷공간의 지지대를 없앤 플라잉 버트리스를 적용해 720S의 아름다움을 유지했다. 특허받은 탄소 섬유 루프 시스템은 쿠페와 컨버터블을 오고 가는 시간을 종전 17초에서 11초로 크게 줄였다. 또한, 하드톱 루프의 작동 가능 범위도 30km/h에서 50km/h로 넓혔다.

플라잉 버트리스는 디자인 혁신과 루프 글래스 활용으로 향상된 시야, 원활한 공기 흐름을 제공한다. 이밖에 옵션 선택 시 적용할 수 있는 일렉트로크로매틱 글래스 패널은 혁신적인 루프 시스템이다. 전자식으로 루프 글래스의 투명도를 조절하며 메모리 기능으로 재시동 후에도 설정을 유지한다.

맥라렌 역사상 가장 강력한 스파이더 모델이라는 수식어의 핵심은 V8 4.0리터 트윈터보 엔진에서 비롯된다. 720마력의 최고출력과 770Nm(약 78.5kg.m)의 최대토크는 톤당 540마력이라는 놀라운 무게 대비 출력비를 자랑한다. 덕분에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km 도달 시간은 2.9초, 200km/h는 7.9초가 소요된다. 이는 쿠페 모델과 0.1초의 차이다. 최고속도는 쿠페와 동일한 341km/h. 톱을 열면 325km/h다.

720S 스파이더의 국내 시작가는 3억8500만 원이다. 물론, 오너가 원하는 이런저런 옵션을 넣으면 가격은 4억 원을 훌쩍 넘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