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뉴 7시리즈는 성공할 수 있을까?

2015년. 풀 모델 체인지 해 완벽한 신형으로 국내 상륙했던 당시 7시리즈를 기억해보자. 당시 7시리즈의 캐치 프레이즈 중 하나는 다이내믹 럭셔리였다. 탄탄한 기본기로 다이내믹한 운전 재미를 추구해온 BMW는 그들의 가장 큰 모델이자 뒷좌석 차인 7시리즈에도 다이내믹을 내세웠다. 럭셔리한 큰 차에서도 운전 재미를 충분히 즐길 수 있다는 의미였다.
당시 7시리즈는 충분히 훌륭했다. 생김새부터 라이벌보다 다이내믹했다. 크고 웅장하면서 동시에 다이내믹하고 경쾌했다. 광활하고 편안한 뒷좌석은 충분히 안락했지만 운전석에서 느낄 수 있는 운전 재미 또한 탁월하고 특별해 뒷좌석에 앉아 운전석을 시샘할 정도였다.


의도는 훌륭했고, 당시 7시리즈는 무엇 하나 빠지지 않았지만 라이벌과의 경쟁에서 지고 말았다. 중후하고 안락하며 고급스러운 뒷좌석 차 만들기에 치중한 라이벌에게 지갑을 열어 비싼 차를 구매하는 회장님과 사모님들을 빼앗겼던 것이다.
4년이 흐른 현재, BMW는 다이내믹 럭셔리에서 프로그레시브 럭셔리로 진화한 부분변경 7시리즈를 공개했다. 기함 다운 디자인으로 존재감을 키웠고 세상에 없던 편의 장비들까지 한데 모아 미래를 보여주는 첨단 기함으로 진화한 것이다.
과연 BMW는 이번 7시리즈로 라이벌 모델의 오너인 회장님과 사모님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수 있을까?
우선 디자인부터 보자. 이전보다 약 50% 커진 키드니 그릴, 이와 함께 커진 BMW 엠블럼이 웅장함을 만들었다. 앞 코가 두툼해진 덕에 옆에서 보면 날카로움 대신 두툼하고 묵직한 맛이 커졌다. 모든 모델에 기본으로 넣은 액티브 에어 스트림(그릴 사이의 칸막이가 열렸다 닫히며 열효율과 공력성능을 키운다)과 500m 앞까지 대낮처럼 비추는 레이저 라이트는 좀 더 얇아져 날카로운 눈매로 변했다.


프런트 그릴 아래 공기 흡입구는 크롬 장식으로 치장했고 앞 펜더 뒤에 자리 잡은 에어 브리더를 수직으로 파 넣어 더 크고 길어 보이면서 동시에 다이내믹한 맛을 더했다.
이전보다 얇아지고 입체적으로 만든 테일램프 또한 날카롭고 트렌디한 매력을 키웠다. 테일램프를 가로로 잇는 크롬 바는 커다란 차체를 더 크게 보이는 시각적 효과를 일으켰다.
실내는 프리미엄 브랜드의 기함답게 사치스럽다. 퀼팅 처리한 나파 가죽 시트는 넉넉하고 부드러우면서 건강한 가죽으로 편안하고 바른 자세를 유도한다. 통풍과 열선 기능은 물론 기본이다.
4존 에어컨과 인디 비주얼 가죽 대시보드는 모든 7시리즈에 기본이다. 보다 넓은 롱 휠베이스 모델에는 파노라마 글라스 스카이라운지, 마사지 시트, 히트 컴포트 패키지가 추가로 들어간다.
모든 7시리즈는 두 가지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다. 스포티한 이미지의 M 스포츠 패키지와 우아함을 더한 디자인의 퓨어 엑셀런스 라인이 그것이다.


국내 출시한 뉴 7시리즈의 엔진 라인업은 6기통과 8기통, 12기통의 가솔린과 디젤 엔진은 물론 BMW e 드라이브 시스템을 얹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까지 풍성하다.
가장 강력한 M760Li xDrive는 6.6리터 12기통 가솔린 엔진으로 최고출력 609마력, 750Li xDrive는 4.4리터 8기통 가솔린 엔진으로 530마력을 낸다. 740Li xDrive는 340마력이다. 3.0리터 6기통 디젤을 얹은 740d xDrive와 740Ld xDrive는 320마력, 730d xDrive와 730Ld xDrive는 265마력을 낸다.
PHEV 모델인 745e sDrive와 745Le sDrive는 직렬 6기통 가솔린 엔진과 고전압 배터리를 합쳐 스포츠 주행 모드에서 최고 시스템 출력 394마력을 발휘하며, 배터리만으로 최대 50~58km(유럽 기준)까지 달릴 수 있다.
뉴 7시리즈는 정교한 섀시 기술을 통해 안락하면서 동시에 역동적인 주행감을 선사한다. 모든 모델에는 어댑티브 서스펜션이 기본이다. 어댑티브 서스펜션은 전자제어식 댐퍼와 셀프 레벨링 기능이 적용된 2축 에어 서스펜션을 포함한다. 750Li xDrive M Sport와 M760Li xDrive 모델에는 인테그럴 액티브 스티어링과 능동형 롤 안정화 기능을 갖춘 이그제큐티브 드라이브 프로 시스템까지 넣어 좀 더 날렵한 핸들링과 뛰어난 균형감을 선사한다.
740Li xDrive로 짧은 구간을 달렸다. 커다란 뒷좌석 차답게 가감속 페달 반응이 묵직하고 부드럽다. 기본적으로 묵직하고 낭창하게 달리는 덕에 안락한 감각은 늘 기대 이상이다.
컴포트에서 스포츠로 버튼을 눌러 모드를 바꾸면 컴포트 모드에서 느끼지 못했던 노면의 이음새와 굴곡들이 몸으로 전해지며 보다 날카롭고 다이내믹한 운전 재미를 선사한다. BMW는 기함에서도 운전의 즐거움을 만끽할 수 있는 독보적인 브랜드인 것이다.


이제 결론으로 들어가 보자. 과연 BMW는 뉴 7시리즈를 통해 부자들의 지갑을 열 수 있을까? 그럴 가능성이 농후해 보인다. 럭셔리와 더불어 과하게 치중했던 다이내믹한 맛을 적당히 덜어냈고 그 자리에 프로그레시브라는 이미지를 더했다. 여전히 BMW의 매력은 차고 넘친다. 거기에 더한 차고 넘치는 사치스러운 요소들이 기함의 새로운 맛과 매력을 만들었다. 충분한 가능성의 이유이자 근거인 것이다.

글 이병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