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각보다 꽤 괜찮은 르노 마스터 버스

르노 마스터 밴에 이어 버스 모델이 등장했다. 마스터 밴과 마찬가지로 2개의 보디 타입으로 나뉘며 13인승과 15인승이다.

첫눈에 보기에도 우람한 덩치다. 지금까지 승합차는 스타렉스가 이 시장을 장악하고 있었다. 물론, 현대자동차가 쏠라티를 내놓기는 했지만, 판매량이 그리 많지는 않다. 르노는 쏠라티보다 저렴한 가격 경쟁력으로 승부수를 던졌다. 이는 먼저 출시된 마스터 밴 모델과 같은 맥락이다.

13인승 사이즈는 전장, 전폭, 전고 각각 5550mm, 2020mm, 2500mm다. 휠베이스는 3685mm. 반면, 15인승 모델은 6200mm, 2020mm, 2495mm, 휠베이스는 무려 4335mm다. 특이한 점은, 15인승보다 13인승 모델의 전고가 5mm 낮다는 것이다.

시승 모델은 13인승 모델로 3+3+3+4 구성이다. 15인승은 3+2+3+3+4다. 앞좌석을 제외한 3개의 시트는 13인승 모델이 나란히 붙어 있는 반면, 15인승은 1+2 구조로 중앙에 복도가 있다.

트렁크 공간은 매우 넓다. 176cm의 성인이 똑바로 서도 머리 위 공간이 남는다. 테트리스만 잘한다면, 승객 수 만큼 골프백도 실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운전석에 오르는 것도 꽤 요령이 필요하다. 절로 ‘으이차’ 소리가 나온다. 운전석에 앉으면 시야가 매우 높다. 수납 공간은 일일이 세기도 힘들 정도로 많다. 룸미러 부근에 자리한 천정에 비상등과 도어락 해제 그리고 차선이탈경고 장치를 끌 수 있는 버튼이 모여 있다. 처음에는 비상등 스위치를 찾느라 애를 먹었다.

마스터 모델은 밴, 버스 모두 수동변속기만 존재한다. 자동변속기를 원하는 소비자도 있겠지만, 당장은 수동변속기뿐이다. 클러치 페달의 무게는 적당하고 기어 레버는 절도 있게 들어간다. 원하는 기어에 쏙쏙 밀어 넣을 때 기분은 정말이지 최고다. 이런 면이 수동변속기의 진정한 맛이다.

파워트레인이 밴 모델과 마찬가지로 2.3리터 트윈터보 디젤 엔진이지만, 출력과 최대토크는 버스 모델이 좀 더 세다. 최고출력은 165마력, 최대토크는 38.7kg.m이다. 수치로만 본다면 약하지 않을까 생각되지만, 실제로 시승을 해본 결과 절대 약하다는 생각은 들지 않았다.

마스터의 장점은 아무래도 일반 상용차에서 보기 드문 전륜구동 방식이 아닐까 싶다. 미끄러운 길에서 보다 안정적인 주행 능력이 보여줄 것으로 보인다. 거기에, 3630만 원부터 시작하는 가격도 굉장히 마음에 든다. 경쟁 모델인 쏠라티는 6000만 원 이상부터 시작한다.

쏠라티와 비슷한 사이즈지만, 가격 부담은 확실히 줄어든 마스터 버스. 수요가 폭발적인 모델은 아니지만, 이런 모델을 기다리는 사람에게 분명 희소식인 모델이다. 시간이 지남에 따라 유치원, 학원, 관광지 등에서 많이 보이지 않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