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SA 그룹 DS 테치타, 포뮬러E 시즌 더블 챔피언 등극!

PSA 그룹의 프리미엄 브랜드 DS 오토모빌(이하 DS)의 포뮬러E 레이싱팀 ‘DS 테치타(DS Techeetah)’가 2018/2019 시즌에서 드라이버와 팀 부문 최종 우승을 차지하며 더블 챔피언에 등극했다.

DS 테치타는 15일 미국 뉴욕에서 열린 포뮬러E 챔피언십 마지막 라운드인 13라운드에서 팀 종합성적 222점으로 팀 부문 최종 우승을 거머쥐었다. 특히, 장 에릭 베르뉴는 종합성적 136점을 기록, 지난 시즌에 이어 연속 챔피언에 오르며 포뮬러E 최초 2연승 드라이버로 기록됐다.

자비에 메스탈랑 피농 DS 퍼포먼스 팀 이사는 “우리 목표는 언제나 포뮬러E 우승 타이틀이었고 출전 4년 만에 드라이버와 팀 부문을 모두 휩쓸었다. 오늘은 역사적인 순간이며, 우리 팀 모두가 자랑스럽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DS 테치타에 우승을 안긴 포뮬러E 경주차 ‘DS E-텐스 FE19’는 DS 퍼포먼스 팀이 완전히 새로 개발한 2세대 포뮬러E 레이스카로 최고출력 338마력을 발휘하며, 최고속도는 230km/h, 정지상태에서 100km/h까지는 2.8초가 소요된다.

DS는 2015년 공식 론칭과 함께 모터스포츠 부문인 ‘DS 퍼포먼스’를 설립하고 포뮬러E의 두 번째 시즌인 2016/2016 시즌 출전을 시작으로 매해 좋은 성적을 거두고 있다. ‘DS 버진 레이싱’으로 출전한 2015/2016 시즌에는 첫 출전임에도 3위에 올랐으며, 이후 시즌 4위, 3위를 기록했다. 이번 시즌부터는 테치타와 파트너십을 맺고 DS 테치타로 출전해 더블 챔피언에 등극했다.

DS는 PSA 그룹의 전동화는 이끄는 브랜드로, 포뮬러E에서 축적한 개발 노하우를 브랜드 전기차인 ‘E-센스’에 반영, 고효율, 고성능 전기차를 선보이고 있다. 올해 하반기 유럽 출시 예정인 하이브리드 모델 ‘DS 7 크로스백 E-텐스 4X4’와 순수 전기차 ‘DS 3 크로스백 E-텐스’를 시작으로 2025년부터는 전동화 모델만 선보일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