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8SW vs V60 크로스컨트리

국내에서 왜건만큼 선택의 폭이 좁은 장르도 없다. 하지만, 푸조 508SW가 새롭게 등장하면서 선택의 폭이 그나마 넓어졌다. 508SW는 유럽에서 출시된 지 약 2달 만에 한국 시장에 들어왔다. 생각보다 꽤 발빠른 행보다.

508SW의 상대는 볼보 크로스컨트리 정도다. 두 모델의 디자인은 ‘스타일리시’와 ‘견고함’ 정도로 압축된다. 508세단의 디자인 언어를 이어받은 508SW는 스타일리시한 모습이다. 세단 모델보다 30mm 길어진 전장(4780mm) 외에는 전폭(1860mm)과 전고(1420mm) 그리고 휠베이스(2800mm)까지 똑같다. 적재 공간을 늘리면서도 ‘와이드 앤 로우’의 다이내믹한 비율을 그대로 유지했다. A필러부터 트렁크 라인까지 이어지는 실루엣, 곧게 뻗은 캐릭터 라인이 시선을 잡아 끈다. 또한, 국내에서 판매되는 왜건 중 유일하게 프레임리스 도어가 적용됐다.

앞모습은 사자의 송곳니는 형상화한 시그니처 주간주행등, 풀 LED 헤드램프, 입체적인 크롬 패턴의 프론트 그릴이 강인한 인상을 강조한다. 뒷모습은 사자의 발톱을 형상화한 3D 풀 LED 테일램프를 적용해 멀리서도 한 눈에 푸조의 존재를 알아볼 수 있다. 특히, 루프에서 이어지는 공기역학 설계의 리어 스포일러는 역동적인 모습을 발산한다.

볼보 V60 크로스컨트리는 60 시리즈 기반의 중형 크로스오버 모델이다. 형태는 왜건에 가깝지만, 지상고를 높이고 플라스틱 스키드 플레이트를 적용하는 등 곳곳에 견고함을 강조한 SUV 요소를 결합했다. ‘토르의 망치’로 불리는 LED 헤드램프와 아이언 마크가 삽입된 크로스컨트리 메시 그릴 등 대담하면서 세련된 인상이다.

차체는 이전 세대보다 150mm 늘어난 전장과 71mm 줄어든 오버행, 100mm 늘어난 휠베이스를 지녔다. XC60보다 전고는 155mm 낮고, 전장은 95mm 길어졌으며, 휠베이스는 10mm 늘어났다.

두 모델의 인테리어 또한 분위기가 다르다. 508SW는 차세대 아이-콕핏을 적용하고 세심한 마감 처리로 프리미엄 왜건 모델로서의 품격을 갖췄다. 콤팩트 사이즈의 더블 플랫 스티어링 휠과 주행에 대한 정보를 확인할 수 있는 고해상도 12.3인치 헤드업 인스트루먼트 패널이 위치하며, 8인치 터치스크린, 피아노 건반과 같은 토글 스위치로 구성된다. 애플 카플레이와 안드로이드 오토도 지원한다. 대시보드는 우레탄 소재 원피스 형태로 높은 수준의 마감 품질을 보여준다. 대시보드 하단과 도어 트림에는 카본 패턴을 적용했으며, 시트는 전동 조절을 기본으로 메모리, 8포켓 마사지 기능을 포함한 고급 나파 가죽 시트를 적용했다. 아이-콕핏 앰플리파이는 헤드업 인스트루먼트 패널 테마와 터치스크린의 밝기 및 컬러, 엠비언트 라이트, 시트 포지션 등을 운전자 취향에 맞게 설정할 수 있으며, 다양한 주행 모드를 지원한다. 스마트폰 무선 충전도 지원하며, 전동식 파노라믹 선루프도 적용해 탁월한 개방감을 선사한다.

크로스컨트리의 인테리어는 천연 소재를 확대하면서 새로운 디테일을 반영했다. 대시보드 마감은 트림에 따라 리니어 라임 월넛 또는 드리프트 우드 등 자연의 나뭇결이 그대로 살아있는 천연소재로 구성된다. 스타트 버튼 및 양쪽 수직으로 자리한 에어 블레이드, 센터 디스플레이 등에는 정교하게 마무리된 로터리 방식의 다이아몬드 패턴이 적용됐다. 시트는 컴포트 레더를 기본으로, PRO 트림에는 마사지 기능이 포함된 나파 레더 시트가 제공된다. 또한, 도어 손잡이와 일루미네이션 트레드 플레이트, 실내 조명이 포함된 일루미네이션 하이 레벨 패키지가 적용된다. 센서스의 경우 차의 기능 및 내비게이션, 엔터테인먼트 애플리케이션을 결합한 세로형 터치스크린이다. PRO 트림에는 ‘바워스&윌킨스’가 탑재된다.

 

적재 공간은 푸조 508SW가 우세하다. 508SW의 기본 트렁크 용량은 530리터로 세단 모델보다 43리터 가량 넓다. 6:4 비율로 접을 수 있는 2열 시트를 접으면 트렁크 용량은 최대 1780리터까지 늘어난다.

V60 크로스컨트리의 기본 적재 공간은 529리터로 큰 차이가 없지만, 폴딩 시 1441리터로 508SW보다 부족한 편이다.

파워트레인의 성격도 갈린다. 508SW는 디젤, V60 크로스컨트리는 가솔린 엔진만 들여왔다. 508SW는 2.0리터 블루 HDi 디젤 엔진과 8단 자동변속기의 조합이다. 최고출력은 177마력, 최대토크는 40.82kg.m다. 당연히 연료 효율성이 좋다. 복합 연비는 리터당 13.3km. 특히, PSA 그룹은 배기가스 저감 기술인 SCR로 2020년부터 강화되는 유로 6.d 친환경 기술을 충족한다.

볼보 크로스컨트리는 T5 가솔린 터보 엔진과 8단 자동변속기를 결합해 254마력의 최고출력과 35.7kg.m의 최대토크를 낸다. 할덱스의 5세대 4륜구동 시스템을 날씨, 지형에 따른 도로 변화에도 안정적인 주행 능력을 보여준다. 복합 연비는 리터당 10.1km.

푸조 508SW는 10가지 첨단 운전 보조 시스템을 적용했다. 정차와 재출발 기능을 지원하는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차선 중앙을 유지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차선 유지 시스템, 차선 이탈 방지, 액티브 세이프티 브레이크, 오토 하이빔 어시스트, 액티브 블라인드 스팟 등으로 무장했다.

볼보 역시 안전의 대명사 답게 화려하다. 자동 제동 기능과 충돌 회피 시스템, 시티 세이프티, 파일럿 어시스트 II, 도로 이탈 완화 기능, 반대 차선 접근 차량 충돌 회피 기능 등으로 사고에 대비한다.

가격은 508SW가 약간 저렴하다. 508SW는 단일 트림으로 5131만 원에 출시됐다. 푸조는 이례적으로 508SW 출시와 함께 300만 원 할인 + 루프바와 루프박스, 트렁크 트레이 등 130만 원 상당의 캠핑백을 제공하고 있다. 볼보 크로스컨트리 T5는 5280만 원, PRO 트림은 5890만 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