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쏘나타 다운 쏘나타 센슈어스

쏘나타는 현대차의 아이콘이자 볼룸 모델이었다. 하지만 시대는 변했고 자동차 트렌드도 예전과 달라졌다. 볼룸 모델에는 늘 세단이 존재했지만 지금은 그 자리를 SUV가 대신하고 있다.
그러면서 현대차는 과감히 결단했다. 패밀리카의 중심은 SUV에 바통을 넘겨주고 세단에는 보다 명확한 색깔을 더하기로 했다.
그 결단의 첫 주자는 신형 쏘나타다. 패밀리 세단의 아이콘이었던 쏘나타가 과하게 젊고 다이내믹한 디자인으로 거듭났다. 혹자는 패밀리 세단 디자인이 왜 이렇게 다이내믹하게 멋스러운가 생각하는 이들도 적잖다. 그렇게 느꼈다면 현대차의 의도는 적중한 셈이다. 패밀리 볼룸 카의 바통을 SUV에게 넘긴 쏘나타는 디자인 콘셉트와 방향성을 보다 젊고 경쾌함으로 설정했으니까.

2020 Hyundai Sonata

쏘나타는 크게 세 트림으로 나뉜다. 2.0 자연흡기 엔진으로 가장 무난하게 멋을 낸 스마트스트림, 지붕에 솔라루프를 얹고 효율성의 극을 달리는 쏘나타 하이브리드, 그리고 과감하게 디자인에 멋을 내고 1.6 가솔린 엔진에 싱글 터보를 얹어 2.0 스마트스트림보다 출력과 효율성을 키운 쏘나타 센슈어스가 그것이다.
젊고 다이내믹한 멋을 강조한 쏘나타 가운데 가장 쏘나타 다운 모델은 쏘나타 센슈어스가 분명하다. 실내는 스마트스트림과 같지만 디자인과 파워 트레인에 차별화를 꾀해 더 멋스럽고 매력적으로 차별화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한 덕이다.

쏘나타 센슈어스는 현대차가 작년 3월 제네바 모터쇼에서 공개한 콘셉트카 ‘르 필 루즈(Le Fil Rouge)’를 통해 공개한 차세대 디자인 철학인 ‘센슈어스 스포티니스(Sensuous Sportiness)’를 가장 완벽하게 구현한 쿠페 스타일 스포츠 세단으로 감각적이고 역동적인 디자인을 자랑한다.
쏘나타의 기본 디자인은 헤드램프와 후드, 그릴의 경계를 제거해 볼륨을 극대화했다. 팽팽하게 당겨진 활시위에서 영감을 받은 날렵한 캐릭터 라인, 뒷바퀴 굴림 모델에서 느낄 수 있는 스포티한 비율 등 호평을 받고 있는 기본 디자인에 센슈어스는 감각적인 요소를 더해 차별화된 디자인을 꾀했다. 우선 앞모습부터 보자. 보석의 원석을 기하학적 형태로 깎아낸 듯한 파라메트릭 쥬얼 패턴을 적용한 유광 블랙의 와이드한 그릴이 강렬한 첫인상을 준다.

2020 Hyundai Sonata

와이드하게 뻗은 하단 에어 인테이크 홀과 공력성능을 고려한 에어커튼을 통해 강인하고 대담한 이미지를 강조했으며 앞바퀴 앞에 배치한 에어덕트로 역동적인 디자인을 완성했다.
옆과 뒤는 쏘나타 센슈어스 전용 블랙 유광 아웃사이드 미러와 싱글 트윈 머플러, 리어 디퓨저를 더한 뒤 범퍼로 스포티한 이미지를 한껏 끌어올렸다.

디자인과 더불어 파워 트레인도 매력적이다.
연속 가변 밸브 듀레이션인 CVVD(Continuously Variable Valve Duration) 신기술이 적용된 스마트스트림 가솔린 1.6 터보 엔진이 그것이다. 현대차가 세계 최초로 개발한 CVVD는 기존의 연속 가변 밸브 타이밍 기술인 CVVT(Continuously Variable Valve Timing)나 연속 가변 밸브 리프트인 CVVL(Continuously Variable Valve Lift) 기술에서는 조절이 불가능했던 밸브 열림 시간을 제어함으로써 상충관계인 엔진의 성능과 연비를 동시에 향상시키면서 배출가스까지 줄여주는 기술을 현대차 최초로 쏘나타 센슈어스에 적용했다.
이외에도 고부하 영역의 엔진 효율을 높여 연비 개선에 도움이 되는 저압 배기가스 재순환 시스템을 국내 최초로 적용했으며 엔진 온도를 신속하게 조절해 연비를 높이고 엔진 내구성, 가속 성능을 개선한 통합 열관리 시스템, 기존 터보 엔진의 연료 분사 압력인 250바보다 40% 더 강력해진 350바의 직분사 시스템, 기계적인 마찰을 최소화한 구동부품을 적용해 엔진 마찰을 34% 줄인 마찰 저감 엔진 무빙 시스템 등 성능과 연비를 높여주는 신기술들을 적용했다.

2020 Hyundai Sonata

1.6 가솔린 터보 엔진과 8단 자동변속기가 조합된 쏘나타 센슈어스는 최고출력 180마력, 최대토크 27.0kgㆍ m의 성능을 갖췄으며 기존 쏘나타 1.6 터보 대비 약 7% 향상된 13.7km/l(17인치 타이어 기준)의 복합연비로 역동적이면서도 경제적이다.
또한 랙 구동형 전동식 파워 스티어링과 서스펜션 최적화로 움직임과 승차감에 세심하게 신경 썼다. 앞 유리와 앞 창문에 이중 접합 유리를 넣어 정숙성도 높였다.
가격은 2489만 원부터 3367만 원까지로 2.0 스마트스트림보다 약간 더 높다. 하지만 쏘나타 가운데 가장 쏘나타 다운 디자인과 운동성능, 정숙성과 효율성 등 가장 인기 좋은 쏘나타 트림으로 자리 잡을 가능성이 크다. 보기 좋은 떡이 맛도 좋다는 옛말은 쏘나타 센슈어스의 상황에 잘 어울린다.

글 이병진

 

SONATA SANSUOUS

가격 2489~3367만 원
엔진 1598cc I4 가솔린 터보, 180마력@5500rpm, 27.0kg.m@1500~4500
변속기 8단 자동, FWD
연비 13.2~13.7km/ℓ
무게 1420~1460k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