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싸 대신 햎싸! 시트로엥이 밝히는 교통안전 사각지대

시트로엥이 브랜드 창립 100주년을 기념해, 우리나라에서도 엄청난 캠페인을 진행한다. 단지, 자사의 차량 홍보에 열을 올리는 게 아닌 안전한 교통문화 확산을 위한 ‘해피사인 캠페인(#햎싸 캠페인)’이 바로 그것이다.

‘햎싸’는 해피사인의 줄임말로, 편안하고 실용적인 자동차를 선보이며 고객의 삶을 보다 행복(해피)하게 만들어 온 시트로엥의 ‘더블 쉐브론’ 엠블럼을 상징하는 신조어이자 교통안전을 지키겠다는 약속을 담은 손동작을 의미한다.

이번 캠페인은 100년 전 프랑스 시민들의 교통안전을 위해 약 10만 개의 도로표지판을 설치했던 창립자 앙드레 시트로엥의 철학을 이어받아 안전한 교통문화를 확산하는 한편, 브랜드의 100년 역사를 알리기 위해 기획됐다.

이에, 시트로엥은 약 3개월간 ‘#햎싸 캠페인’을 진행해 소셜네트워크에 고객 100명의 해피사인 인증이 모일 때마다 교통안전을 환기시키는 메시지를 바닥에 조명하는 ‘해피라이트’ 1개씩, 총 10개를 유동인구가 많은 서울 시내 주요지역에 설치할 계획이다. 특히, 해피라이트에는 무단횡단이나 보행 중 스마트폰 사용을 지양하는 재치있는 문구를 삽입해 교통사고 예방에 앞장설 방침이다.

#햎싸 캠페인에 참여를 원하는 고객은 양손 검지와 중지 손가락을 맞대어 거꾸로 된 2개의 브이(V)자가 겹쳐져 있는 더블 쉐브론 엠블럼을 만들어 인증사진을 찍은 후 ‘#햎싸’를 포함한 지정 해시테크를 보인의 인스타그램에 올리면 된다. 고객 인증사진은 #햎싸 캠페인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에 공유될 예정이다. 참여 고객 중 매달 100명에게는 추첨을 통해 시트로엥 100주년 키링, 미니어처 등 100주년 기념품을 증정한다.

시트로엥 공식 수입원인 한불모터스(주) 송승철 대표이사는 “시트로엥은 지난 100년간 단순한 자동차 제조사를 넘어 건강한 교통문화 조성을 위한 노력을 지속해 왔다”며, “해피사인 캠페인 #햎싸를 통해 국내 고객들과 함께 올바른 교통문화 확산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햎싸 캠페인 홈페이지(www.citroenhappysign100.com)와 인스트그램(instagram.com/happysign100)을통해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