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건계의 얼굴마담, 푸조 508 SW

왜건도 ‘섹시’ 할 수 있을까? 자동차에서 ‘섹시’는 스포츠카나 쿠페형 모델 등 디자인에 중점을 둔 스타일리시한 모델에나 쓰이는 단어다. 길게 늘인 짐칸으로 인해 어딘가 둔해 보이는 전통적인 왜건에는 사실 어울리지 않는 단어이기도 하다. ‘짐차’의 이미지가 강해서인지, 한국 소비자에 외면을 받았던 왜건은 국내에서 찾아보기 힘들었다. 지금까지 국내에 선보인 왜건들도 ‘섹시’와는 거리가 멀었고 실용성에 초점이 맞춰져 있었다.

푸조 508SW는 그저 못생긴 차로 취급하기엔 억울할 것 같다. 세계 3대 디자인 어워드인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에서 승용차 부문상을 수상했을 정도로 스타일리시한 디자인을 인정받았다. 왜건의 틀을 과감히 깨버린 푸조 508SW의 디자인을 들여다보자.

508SW는 스포츠카처럼 납작 엎드려 있어 매끄럽고 역동적인 느낌이 강하다. 이는 508 세단과 마찬가지로 기존 모델보다 차체를 더욱 넓고 낮게 설계했기 때문이다. 제원상 이전 모델 대비 35mm 이상 전고를 낮추고 전폭은 30mm 늘였다. 동급 모델과 비교해보면 비율의 차이는 더욱 확연히 느껴진다. 508SW의 전고는 1420mm인데, 우리에게 익숙한 현대 신형 쏘나타보다 25mm가량 낮지만, 전폭은 1860mm로 같은 수치를 보인다. 이는 자칫 둔해 보일 수 있는 왜건 자체를 더욱 날렵하게 보이게 하는 효과를 준다.

뒷모습을 보면 푸조 디자이너의 고심이 느껴진다. 루프 라인은 물 흐르듯 유려하게 이어지고, 뒷유리는 한껏 누워있다. 또한, 3열 벨트 라인 끝을 살짝 추켜올리면서 D필러가 상당히 두꺼워 보이는 효과를 줬는데, 이는 승차 공간과 적재 공간 사이에 일체감을 준다.

곳곳에 잡힌 굴곡도 스타일을 한껏 돋보이게 하는 요소다. 뒤로 갈수록 캐릭터 라인의 굴곡이 짙어지고 리어 램프 밑 하단을 살짝 좁아들게 디자인해 보다 입체감 있는 모습을 보여준다. 이 모든 요소가 조화를 이뤄 왜건 짐칸의 투박함을 상쇄시킨다.

508SW는 국내 판매되고 있는 왜건 중 유일하게 프레임리스 도어를 적용했다. 프레임리스 도어란 말 그대로 도어 상단 프레임이 없어 유리창이 그대로 드러나 있는 도어를 뜻한다. 도어를 닫았을 때 더욱 깔끔한 느낌을 줄 뿐만 아니라, 열었을 때도 멋진 스타일과 개방감을 선사한다. 보통 스포츠카, 쿠페 등 ‘멋’을 강조하는 모델에 적용된다. 왜건 모델에 프레임리스가 적용된 사례는 극히 드물다. 푸조가 틀에 박힌 전통에서 벗어나 ‘스타일’을 얼마나 갈망했는지 알 수 있는 대목이다. 프레임리스 도어는 세련된 스타일 뿐 아니라, 전고를 낮추는 데 핵심적인 역할을 하며 낮고 날렵한 비율을 만든다. 프레임을 없애는 것만으로도 전고를 약 25mm 줄일 수 있기 때문이다.

인테리어는 푸조의 차세대 아이-콕핏을 적용하고 고급 소재와 세심한 마감 처리로 스타일링을 완성했다. 콤팩트 사이즈의 더블 플랫 스티어링 휠과 12.3인치 헤드업 인스트루먼트 패널, 8인치 터치 스크린, 피아노 건반을 닮은 토글 스위치 등이 완벽하게 조화를 이뤄 아이-콕핏 디자인 특유의 미래지향적인 분위기를 풍긴다.

아이-콕핏 디자인은 단순히 심미적인 효과만 고려한 것이 아니다. 계기반 위치를 올려 운행 시 운전자의 시선 분산을 줄이고 공조, 인포테인먼트 기능 조작 시 신체 움직임을 최소화하는 운전자 중심의 인체공학적 설계를 바탕으로 한다.

마감 품질도 우수하다. 대시보드 하단과 도어트림에는 카본 패턴을 적용해 고급스러움을 더했으며, 시트는 고급 나파 가죽 시트다. 대시보드는 원피스 우레탄 소재에 가죽 패턴을 입혀 전체적으로 차분하고 깔끔한 마감 품질을 보여준다. 또한, 스티어링 휠은 물론 대시보드, 센터 콘솔, 도어트림까지도 꼼꼼하게 스티치 장식을 적용하는 등 사용자를 위한 세심한 디테일까지 놓치지 않았다.

508SW를 보면, ‘왜건=짐차’라는 공식을 과감히 날려버린 듯하다. 왜건도 스타일에 따라 충분히 멋있을 수 있으니 말이다. 왜건은 국내 비인기 차종이긴 하지만, 앞으로 등장할 왜건들이 이렇게 멋질 수 있길 바라본다. 그렇다면, 소비자는 반응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