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랜저, 사전 계약이 5만 대?

페이스리프트로 돌아온 그랜저의 인기가 대단하다. 11월 4일 시작된 사전계약은 12월 20일 현재 5만2640대가 계약됐다. 그랜저는 언제나 그렇듯 평균 이상의 판매대수를 보였지만, SUV 인기로 인해 세단 모델의 판매가 주춤했던 것도 사실이다. 하지만, 페이스리프트 모델임에도 세대교체만큼의 큰 변화를 통해 과거 그랜저의 명성을 되찾는 듯하다.

그랜저를 구매하던 연령대는 50대가 가장 많았다. 하지만, 이번 그랜저는 40대의 계약이 가장 많았다. 자신만의 라이프스타일을 지향하고 트렌드를 주도하는 젊은 중년 세대 ‘영포티’를 타겟 고객층으로 설정한 전략이 적중한 것이다. 40대의 비중은 31%, 50대 29%, 30대 21%, 60대 15% 순이다. 30대와 40대 비율이 이전 그랜저보다 각각 3% 포인트 늘었고 50대와 60대는 감소해 전체적으로 고객층이 젊어졌다.

그렇다면, 4가지 파워트레인(2.5가솔린, 3.3 가솔린, 2.4하이브리드, 3.0LPi) 중 비중이 높은 건 어떤 것일까? 2.5 가솔린의 비중이 43.6%로 가장 많았다. 하이브리드는 32.1%로 두 번째로 많은 선택을 받았고 12.4%는 3.3 가솔린, 11.9%는 LPi 모델을 골랐다. 2019년 1~10월 기준 이전 그랜저 판매량은 7만9772대로 내연기관 모델 5만6121대(70.4%), 하이브리드 2만3651대(29.6%)였다. 하지만, 12월 20일까지 집계된 그랜저의 사전 계약을 보면, 하이브리드 모델 비중이 32.1%로 친환경 파워트레인을 선택한 고객이 늘어났음을 확인할 수 있다.

어떤 트림이 인기가 많은지도 궁금하다. 1위는 익스클루시브(3681만~4012만 원)로 34.8%가 선택했다. 그다음은 프리미엄(3294만~3669만 원) 트림으로 31.8%의 선택을 받았다. 최고급 트림인 캘리그래피(4108만~4489만 원) 트림도 29.7%가 선택했다.

그랜저는 고객의 트림 선택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새로운 트림 운영 정책을 선보였다. 기존에는 파워트레인별로 트림마다 품목이 조금씩 다르게 구성됐지만, 새로운 그랜저는 트림을 보다 쉽게 선택할 수 있도록 수평적인 구조로 트림을 운영한다. 가솔린, 하이브리드 모델을 구입하는 고객은 엔진 사양에 따른 차이가 없다. 트림을 선택하고 엔진을 고른다고 생각하면 이해가 쉬울 것이다.

인터넷에 먼저 떠돌던 이미지로 논란을 불러온 그랜저. 하지만, 사전계약만 보더라도 엄청난 인기를 실감할 수 있다. 시승을 통해 느꼈을 때도 굉장히 매력적이었다. SUV로 인기가 시들해진 세단 모델, 그랜저를 시작으로 K5까지 다시 한번 세단의 부활을 꿈꾼다.

그랜저와 K5 시승기는 아래 영상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