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카르에 도전하는 코란도 DKR

세계 최고 권위의 오프로드 자동차 경주인 다카르 랠리에 도전하는 쌍용자동차가 제 1구간을 성공적으로 통과하며 3년 연속 랠리 완주를 향한 순조로운 시작을 알렸다.

지난 4일(현지 시간), 사우디 아라비아의 제다 지역 다카르 빌리지에서 전야제 포디움 행사로 시작을 알린 제42회 2020 다카르 랠리는 오토바이, 4륜 오토바이, 자동차, SSV, 트럭 등 5개 카테고리에 총 324개 팀이 출전했으며, 지난 5일부터 첫 레이스가 시작됐다.

제다~알와즈까지 총 752km를 달린 제 1구간 레이스에서 쌍용자동차는 자동차 T1-3(2륜구동 가솔린 자동차) 부문 10위, 자동차 부문 종합 33위를 기록하며 첫 라운드를 마쳤다.

쌍용 모터스포츠팀의 오스카 푸에르테스 선수와 공동 파일럿 디에고 발레이오 선수는 “스타트를 잘 끊어야 한다는 부담감이 있었는데 코란도 DKR이 기대 이상으로 잘 달려줘서 좋은 레이싱을 할 수 있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쌍용자동차는 2018년 티볼리 DKR, 2019년 렉스턴 DKR에 이어 올해 코란도 DKR로 ‘3년 연속 다카르 랠리 완주’라는 기록에 도전 중이다. 코란도 DKR은 올해 초 출시된 코란도 디자인을 기반으로 개조한 후륜구동 랠리카로 최고출력 450마력, 최고속도 195km/h의 V8 6.2리터 가솔린 엔진이 탑재됐다.

쌍용자동차 해외영업본부장 강동원 전무는 “참가팀 절반 이상이 중도 탈락하는 지옥의 레이스 다카르 랠리에 도전한다는 것은 그 자체만으로도 의미가 있는 일”이라며, “쌍용자동차팀이 마지막 레이스까지 무사히 완주해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도록 응원과 관심ㅊ부탁 드리며, 앞으로도 쌍용자동차의 기술력과 브랜드를 알릴 수 있는 글로벌 활동을 꾸준히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아프리카, 남미 지역에 이어 12년 만에 중동 지역으로 대회지가 변경돼 그 어느 경기 때보다 모터스포츠 팬들의 이목을 끌고 있는 2020 다카르 랠리는 5일 제다를 출발해 17일 키디야까지 약 7500km를 12개 레이스 구간으로 나뉘어 진행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