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CES 모아보기

국제 모터쇼의 위상이 떨어졌지만, CES(Consumer Electronics Show)는 점점 자동차 회사들의 참가가 많아지고 있다. 2020 CES의 하이라이트만 모아봤다.

현대자동차는 2020 CES에서 인간 중심의 역동적 미래도시 구현을 위한 혁신적인 미래 모빌리티 비전을 공개했다. 미래 모빌리티 구현을 위해 신개념 모빌리티 솔루션으로 UAM(Urban Air Mobility: 도심 항공 모빌리티), PBV(Purpose Built Vehicle: 목적 기반 모빌리티), Hub(모빌리티 거점)을 제시했다. 현대차는 세 가지 솔루션을 토대로 미래 도시와 사람들이 공간과 시간의 제약에서 벗어나 더 많은 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기반을 제공하겠다는 구상을 담았다. 동시에 현대차의 차세대 브랜드 비전 ‘인류를 위한 진보’를 가속화하고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기업’으로 거듭나겠다는 복안이다.

UAM, PBV, Hub는 긴밀한 상호작용을 통해 인류의 삶을 보다 가치 있게 만들고 인간 중심의 역동적인 미래 도시를 구현하는 핵심으로 작용한다. UAM은 하늘과 지상을 연결하고 PBV는 도로 위에서 사람과 사람을 연결하며, 두 종류의 스마트 모빌리티는 미래 도시 전역에 설치된 Hub와 연결돼 모빌리티 생태계를 형성한다.

현대차는 ‘UAM-PBV-Hub’를 축으로 하는 미래 스마트 모빌리티 비전으로 고객에게 끊김없는 이동의 자유로움과 차별화된 경험을 제공하겠다는 의지를 구체화했다.

CES 개막 하루 전인 6일(현지 시각) 열린 ‘현대차 미디어 행사’에서 현대차그룹 정의선 수석부회장은 “우리는 도시와 인류의 삶에서 무엇이 중요한지 깊이 생각했다”며, “UAM과 PBV, Hub의 긴밀한 연결을 통해 끊김 없는 이동의 자유를 제공하는 현대자동차의 새로운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은 사회에 활기를 불어넣고 ‘인류를 위한 진보’를 이어 나가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 수석부회장은 이어 “현대차는 이동 시간의 혁신적인 단축으로 도시간 경계를 허물고 의미 있는 시간 활용으로 사람들이 보다 효율적으로 목표를 이루며, 새로운 커뮤니티를 통해 사람들이 함께 모일 수 있는 역동적인 인간 중심의 미래 도시 구현에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FCA 그룹은 오랜 역사와 혁신 전통을 기반으로 한 전기화, 유커넥트 사용자 경험 및 시각적, 물리적 연결성과 관련된 최첨단 기술을 선보인다.

전기차, 커넥티드 서비스 및 자율주행차 이 세 가지는 자동차 산업에서 가장 많이 다뤄지는 주제다. FCA 그룹이 CES에서 선보이는 시각적, 물리적 접근 방식은 FCA 그룹이 끝없이 변화하는 기술 속에서도 오랜 전통과 역사를 이어 나가려고 노력하는 모습을 보여준다.

지프는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3종을 선보이며, 2022년까지 전 지프 모델의 전기화 계획에 첫 발걸음을 내디딘다. 모든 지프 전기차에는 새로운 ‘지프 4Xe 배지’가 적용될 예정이다. 곧 출시될 지프의 독보적인 차종을 포함한 전기화 전략은 ‘그린’ 친환경 프리미엄 기술의 리더로 거듭나고자 하는 지프를 현대화할 것이다.

지프의 전기차는 성능, 독보적인 4륜구동 시스템 및 운전자의 신뢰를 한층 떠 끌어올림과 동시에 완벽하고 조용한 오픈-에어링의 자유로움을 선사한다. 또한, 강력해진 토크와 즉각적인 엔진 반응으로 전에 없던 유쾌한 온로드 운전 경험과 이전에 경험해 보지 못한 놀라운 오프로드 성능을 제공한다.

올해 공개되는 지프 랭글러, 컴패스 및 레니게이드 4Xe  모델에 대한 정보는 제네바, 뉴욕, 그리고 베이징 오토쇼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아우디: 문을 열고 자리에 앉으면 도심 스트레스에서 벗어난다: 완전 자동화된 아우디 AI:ME는 집, 직장에 이어 탑승자 요구를 이해하는 ‘제3의 생활 공간’이 된다. 시선을 추적하는 기능을 통해 탑승자의 눈으로 차량과 직관적으로 소통할 수 있으며, 배달 음식을 주문할 수도 있다. 또한, AI:ME에는 탑승자가 즐길 수 있는 경험이 또 하나 있다. VR 고글을 착용하면 차를 타고 가능 동안 드넓게 펼쳐진 산봉우리 사이를 가로지르는 ‘가상 비행’을 즐길 수 있다.

내비게이션 화살표가 목적지가 있는 측면 도로를 정확하게 가리킨다. 이는 3D 혼합 현실 헤드업 디스플레이를 통해 2020년 CES에서 현실이 된다. 아우디는 CES에서 삼성과 함께 개발한 새로운 기술을 선보인다. 3D TV와 마찬가지로, 각 이미지마다 2개의 뷰가 생성된다. 왼쪽 눈을 위한 픽셀 하나와 오른쪽 눈을 위한 인접 픽셀이다. 3D 혼합 현실 헤드업 디스플레이의 이미지는 마치 8~10미터 앞에 떠 있는 것처럼 보인다. 해당 기술 구현을 통해 가시거리를 70미터 이상으로 확보할 수 있으며, 정가리 뷰에 익숙해지면 눈의 초점을 다시 맞추기 위해 애쓸 필요가 없는 장점이 있다.

CES 아우디 부스에서는 AI:ME 비전 자동차, 12.3인치 터치스크린이 내장돼 있으며, 양산형 모델 수준에 도달한 Q4 e-트론 컨셉, e-트론 스포트백이 전시된다. 디지털 매트릭스 LED 헤드램프가 적용된 아우디 e-트론 스포트백은 2020년 봄 출시를 앞두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