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보다 2020년이 기대되는 포드코리아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포드코리아는 2019년 12월 총 1228대를 판매했다. 이는 포드코리아 설립 이래 월 최고 판매 수치이며, 전년 동기 대비 약 44% 증가한 수치다. 포드코리아는 2019년 제품 변경 시기에 따른 제한적 라인업에도 불구하고 월 최고 판매량을 기록하며 성공적으로 2019년을 마무리했다.

월 판매량 기록을 견인한 것은 지난 11월 9년 만에 완전변경모델로 돌아온 올-뉴 익스플로러의 선전이다. 익스플로러 2.3은 단일모델로서는 3년 연속 수입 SUV 1위를 달성한 포드의 대표 베스트셀링 모델로 출시 전부터 기대를 한 몸에 받았다. 익스플로러는 등록 대수 기준으로 지난 12월 총 823대가 판매돼 역대 익스플로러의 월 최고 판매 기록을 경신했다.

포드의 아이콘이자 아메리칸 머슬카 머스탱의 인기 역시 한몫했다. 머스탱의 2019년 등록 대수는 총 1003대로, 2018년 판매량인 839대를 훨씬 웃도는 역대 최고 판매치를 기록하며 최고 인기 스포츠카 자리를 굳건히 지키고 있다.

링컨의 럭셔리 준대형 SUV 노틸러스는 작년 5월 출시 이후, 780대가 판매되며 ‘조용한 강자’의 면모를 지켰다. 노틸러스는 링컨의 베스트셀링 SUV 모델인 2세대 링컨 MKX의 페이스리프트 모델로 한층 진일보한 첨단 기술과 링컨 고유의 세련된 디자인으로 사랑을 받았다.

2019년을 성공적으로 보낸 포드코리아는 2020년 14년 만에 부활한 대형 SUV 링컨 올-뉴 에비에이터, 컴팩트 SUV 코세어 등 새로운 모델을 선보이며 수입차 시장에서의 입지를 공고히 다져 갈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