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등장하는 새로운 전기차 듀오!

2020년 경자년에도 소형차의 인기는 더욱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특히, 소형 SUV는 올해 굵직한 모델의 출시가 예정돼 있기에 더욱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 르노삼성 XM3 등이 대표적이지만, 오늘 소개할 모델은 푸조 2008 모델로, 한국에서 출시 때부터 꾸준한 인기를 이어온 모델이다. 그런 2008이 새로운 모습으로 유럽 판매를 시작하며, 한국 시장에 들어올 날을 기다리고 있다.

무엇보다 관심이 큰 이유는, 다름아닌 좋아진 상품성과 디자인 그리고 전기차 버전의 등장이다. 2008은 한국 출시 당시 연료효율로 굉장한 인기를 얻은 모델이다. 복합연비보다 훌륭한 실연비로 실제 오너에게 인기가 꽤 좋았다.

물론, MCP 변속기로 인해 호불호가 갈렸던 것도 사실이다. 하지만, 푸조는 소비자가 원하는 방식으로 과감하게 연료효율이 뛰어난 MCP를 버리고 토크컨버터 자동변속기로 바꾸는 초강수를 두기도 했다.

새로운 2008은 4300mm의 전장과 1770mm의 너비 그리고 1550mm 전고로 사이즈로 140mm 이상 길어졌고 30mm 이상 넓어졌으며, 높이는 5mm 이상 낮아졌다. 2열 공간의 핵심인 휠베이스는 65mm 이상 길어진 2605mm. 한마디로 길고 넓어졌지만, 낮아져 시각적인 측면에서도 꽤 멋있어졌다.

푸조의 상징인 사자의 송곳니 주간주행등과 날카로운 발톱이 할퀸 듯 한 테일램프가 그렇다. 또한, 커진 덩치 덕에 트렁크 공간까지 넓어지면서 실용성 좋은 2008로 다시 태어났다.

1.5리터 디젤 엔진은 100마력과 130마력 버전으로 나뉜다. 당연히 유로 6.d 기준을 만족시킨다.

무엇보다 관심을 끄는 건, e-2008로 전기차 버전이다. 이 역시 국내에 올해 안에 들어올 것으로 예상된다. 100kW(약 136마력)의 최고출력과 26.5kg.m의 최대토크를 뿜어내는 전기 모터는 50kWh의 배터리와 짝을 이룬다. 주행 가능거리는 약 310km. 100kW 규격의 급속충전기를 사용하면 30분 안에 80%까지 충전할 수 있다.

안전 사양도 풍부하다. 차로 중앙으로 달릴 수 있으며,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자동 주차 시스템, 보행자가 나타날 경우 알아서 차를 멈추는 제동장치 등을 갖췄다.

무엇보다 디젤 엔진으로 구성된 한국시장에서의 푸조 모델이 전기차가 들어오며 다양한 파워트레인으로 소비자 입맛을 맞출 것으로 보인다.

푸조의 소형 해치백인 208 역시 기대감을 갖기에 충분한 모델이다. 이 모델 역시 전기차 버전인 e-208과 디젤 엔진을 얹은 208이 한국에 들어올 예정이다. e-208은 e-2008과 같은 전기 파워트레인을 얹었지만, 최대 주행 가능거리는 무려 450km 정도다.

특히, 208은 2020 제네바모터쇼에서 발표하는 2020 올해의 차(car of the year) 후보에 올랐기에 푸조에서도 매우 기대가 큰 모델이다. 2017 올해의 차는 푸조 3008이 수상했기에 208까지 수상의 영광이 돌아간다면, 푸조에 2020년은 매우 행복한 해가 될 것으로 보인다.

소형차, 특히 SUV는 세계적인 추세다. 덩치가 크든 작든, 모두 잘 팔린다. 현재 디젤 엔진만 판매하는 푸조에서 전기차가 등장한다는 사실만으로 꽤 의미있는 한 해가 될 듯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