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율과 운전 재미의 절묘한 조합! BMW 530e(+영상)

개인적으로 친환경차를 그리 좋아하지 않는다. 지구 환경과 효율성을 생각한다면 친환경차가 답이지만, 너무 수더분하고 착해 운전 재미가 떨어지고 무언가 복잡한 시스템에 마음이 불편한 탓이다. 더불어 하이브리드라면 제동 시 모터를 돌려 배터리를 충전하는 회생제동 시스템의 이질감과 직관적이지 않은 파워 트레인의 반응, 전기차라면 주행 상황과 환경에 따라 주행 가능 거리의 급격한 차이와 불안한 주행거리 등을 신경 써야 하는 번거로움이 부담이었다. 더불어 마음 쓰지 않아야지 다짐해도 연비 운전을 종용하고 유도하는 시스템의 노예가 되어 그저 부드럽고 잔잔하게 차를 몰게 되는 그 착한(?) 상황이 매력적이지 않았다.


결론부터 말하면 오늘 소개하는 이 녀석 BMW 530e는 제법 마음에 흡족했다. BMW 특유의 운전 재미를 포기하지 않으면서 동시에 전기차 모드로 가능한 제법 넉넉한 주행거리, 다양한 설정에 따라 효율을 극대화할 수 있는 메뉴 구성, 배터리를 모두 소진했다면 하이브리드 모델처럼 편히 운전할 수 있는 장점이 다분했다. 넉넉한 실내공간과 럭셔리 라인답게 질 좋은 마감재와 소재, 흠잡을 데 없는 조립품질 등 5시리즈에 기대하는 거의 모든 내용들을 충실히 품고 있다.
530e는 PHEV, 이른바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다. 콘센트에 충전 코드를 꼽아 배터리를 충전해 달리는 전기차의 장점과 타력 주행과 제동 시 에너지와 엔진 구동으로 배터리를 충전해 효율성을 높이는 하이브리드의 복합 모델이다.


친환경차가 대중화되면서 전기차와 하이브리드에 대한 사람들의 이해가 높아졌다. 친환경차가 흔치 않던 시절, 시스템에 대한 이해와 막연한 불안감으로 대중화에 발목을 잡던 시절은 호랑이 담배 피우던 시절의 추억처럼 회자되는 시대가 됐다. 하지만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은 아직 아니다. 설명을 들으면 복잡하지 않지만 전기차와 하이브리드의 조합이고, 전기차 모드로 주행할 수 있고 배터리 잔량이 떨어지면 하이브리드처럼 달릴 수 있는 등의 다소 장황한 설명을 시작하면 뭔가 구조적으로 복잡하고 문제의 소지가 있을 것 같은 막연한 불안감으로 심리적 거부감을 느끼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이제 그런 심리적 부담감은 넣어 두시길 바란다.


5시리즈 라인업 중 최초로 합류한 이 녀석은 트렁크 안쪽 바닥에 12.0kWh 용량 고전압 리튬이온배터리를 품고 1회 최대 충전으로 40km 이상 전기모터로만 달릴 수 있다. 참고로 한국도로교통공단의 조사에 따르면 대한민국 사람들의 일일 평균 주행거리는 39.2km라고 한다. 출퇴근과 일상 용도로 하루에 40km 이하 주행 오너라면 기름 한 방울 들이지 않고 5시리즈를 누릴 수 있는 셈이다. 전기차 모드로 주행해본 결과 약 47km를 달렸다. 전기차 특유의 차분하고 조용한 가속감은 재미보다 여유로움을 추구한다. BMW가 강조하는 운전 재미는 포기해야 하지만 제법 걸음걸이가 당당하고 힘이 있다. 배터리 충전에 걸리는 시간은 가정용 소켓으로 충전 시 약 5시간, BMW 전용 i 월 박스로는 약 3시간이 걸린다. 하루 주행을 모두 마친 후 밤에 콘센트를 꽂아 두면 된다.


파워 트레인은 2.0리터 가솔린 터보 엔진과 8단 자동변속기 조합이다. 엔진이 내는 184마력의 힘과 전기모터가 내는 113마력이 더해져 시스템 출력은 252마력이다. 시스템 최대토크는 42.9kg.m이고 최고 속도는 235km/h에서 제한한다.
기존 5시리즈와의 차이는 크지 않다. 비슷한 디자인이 소비자들에게는 장점이 되지 않을까 싶다. 친환경차라고 유별나게 디자인하면 오히려 심리적 부담감을 키웠을지 모른다. 차이는 운전석 앞 펜더 뒤에 있는 충전구와 뒤쪽의 연료 충전구 두 개, PHEV 전용 휠, 530 뒤에 붙은 ‘e’ 정도다.
시동 버튼을 누르면 계기반 안 위쪽의 READY 글자가 시동 준비 완료를 알린다. eDrive 상황이 표시되며 모드에 따라 그래픽이 달라지고 푸른색과 붉은색으로 변한다. 소리 없이 부드러운 순수 전기차다. 제법 경쾌한 힘으로 넉넉한 덩치를 내몬다. 정지에서 100km/h 가속에 걸리는 시간은 단 6.1초. 고요하고 매끈한 전기차 주행 중 가속페달에 무게를 더하거나 급가속 상황에서 엔진이 개입하는데, 그 감각이 부드럽고 기본적으로 실내로 파고드는 소음이 적어 엔진 개입 여부와 상관없이 늘 안락하고 고급스럽다.


가속페달에 힘을 더하면 시원하게 속도를 올린다. 뒷바퀴 굴림 특유의 자극적이고 시원한 맛은 그저 BMW답다. 2.0 가솔린 엔진의 효율성과 다양한 장점 위에 3.0리터 출력 성능을 품고 있다. 530e의 합류로 BMW 라인업 중 PHEV는 5개로 늘었다. 나아가 BMW는 3시리즈와 X 시리즈의 PHEV 모델 확장도 예고하고 나섰다. PHEV는 복잡할 것 없이 전기차와 하이브리드카, 그리고 내연기관 엔진의 장점을 그러모아 완성한 친환경 모델의 다크호스다. BMW 특유의 감성과 재미에 지구 사랑하는 마음과 효율성까지 품은 녀석을 원한다면 이 녀석을 반드시 고민해보시길. 보다 자세한 내용은 영상에서 확인 가능하다.

글 이병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