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세대 쏘렌토, 3070만 원부터!

기아자동차는 4세대 쏘렌토의 플랫폼 및 파워트레인 정보를 공개했다. 신형 쏘렌토는 2014년 3세대 출시 이후 6년 만에 등장한 풀체인지모델로 기존 중형 SUV가 가진 한계를 뛰어넘어 혁신적인 상품성으로 돌아왔다.

신형 쏘렌토는 현대기아차 SUV로는 최초로 적용된 신규 플랫폼 기반으로 공간활용성을 대폭 강화했다. 신규 플랫폼의 컴팩트한 엔진룸 구조와 짧은 오버행, 긴 휠베이스를 바탕으로 최적의 레이아웃 설계를 통해 동급 중형 SUV는 물론 상위 SUV 비교해도 경쟁력 있는 실내 공간을 완성했다. 쏘렌토의 전장은 4810mm로 10mm 길어졌다. 휠베이스는 35mm 늘어난 2815mm다. 이를 통해 동급 중형 SUV 대비 확연하게 넓고 쾌적한 실내공간을 구현했다. 아울러 신형 쏘렌토는 대형 SUV에만 탑재됐던 2열 독립 시트를 동급 최초로 적용하고(6인승 모델) 3열 시트 각도를 조절하는 등 탑승 편의성도 강화했다.

파워트레인을 보면, 가솔린 터보 하이브리드와 디젤 등 2개 모델로 출시된다. 가솔린 터보 하이브리드 모델은 국산 최초의 중대형 하이브리드 SUV로, ‘스마트스트림 터보 하이브리드’ 엔진을 장착했다. 이 모델은 최고출력 180마력, 최대토크 27.0kg.m의 가솔린 터보 하이브리드 엔진과 최고출력 44.2kW, 최대토크 264Nm의 구동 모터 조합으로 시스템 최고출력 230마력, 시스템 최대토크 35.7kg.m의 힘을 발휘한다. 연비는 리터당 15.3km(5인승, 17인치 휠, 2WD 기준).

디젤 모델은 2.2리터 디젤 엔진인 ‘스마트스트림 D2.2’를 적용하며, 현대차그룹 최초로 습식 8단 DCT 변속기를 채택했다. 최고출력은 202마력, 최대토크는 45.0kg.m다. 연비는 리터당 14.3km(5인승, 18인치 휠, 2WD 기준). 기아차는 2개 모델 이외에도 향후 신형 쏘렌토 고성능 가솔린 터보 모델을 국내 시장에 추가로 선보이며 라인업을 강화할 계획이다.

쏘렌토는 현대차그룹 최초로 ‘다중 충돌방지 자동 제동 시스템’을 적용했다. 이 기술은 추량 주행 중 시고가 발생했을 때 1차 충돌 이후 운전자가 일시적으로 차량을 통제하지 못할 경우 자동으로 차량을 제동해 2차 사고를 방지해준다.

쏘렌토의 편의 사양에는 기아차 최초로 적용되는 ‘기아 페이’가 들어간다. 이 기능을 활용하면 제휴된 주유소나 주차장에서 비용을 지불해야 할 때 차량에서 내릴 필요 없이 내비게이션 화면을 통해 간편하게 결제할 수 있다.

신형 쏘렌토의 판매 가격은, 디젤 모델이 트림별로 트렌디 3070만~3100만 원, 프레스티지 3360만~3390만 원, 노블레스 3660만~3690만 원, 시그니처 3950만~3980만 원의 범위에서 책정될 예정이다.

가솔린 터보 하이브리드 모델은 프레스티지 3520만~3550만 원, 노블레스 3800~3830만 원, 시그니처 4070만~4100만 원에서 최종 가격이 확정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