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욱 강력해진 2020 포드 GT 슈퍼카

포드가 660마력으로 출력을 높이고 냉각 성능을 향상시킨 포드 GT 슈퍼카를 발표했다. 2020년 출시될 포드 GT는 포드의 지속적인 기술 혁신의 결과물인 3.5 에코부스트 트윈 터보 V6가 장착됐다. 에드 크렌즈 포드 퍼포먼스 수석 프로그램 엔지니어는 “포드 GT는 포드 퍼포먼스의 정점이었다”고 말하며, “GT는 항상 포드 레이싱 혁신의 궁극적인 발현이었으며, 이는 1966년 르망에서 오늘날까지 이어져 내려온 우리의 신념이다. 우리는 레이싱에서 체커기가 올려지듯이 혁신의 종착점을 향해 끊임없이 나아갈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2017-2019 GT 슈퍼카와 비교해 출력이 13마력 정도 오른 2020 GT의 에코부스트 엔진은 토크 밴드가 더 넓고 엔진 캘리브레이션 및 갤러리 냉각 피스톤이 개선됐으며, 점화 코일의 에너지가 더 높은 것이 특징이다. 또한, 새롭게 설계된 에어 덕트를 포함해 추가적으로 엔진의 냉각을 돕는 공기 역학 기술은 차체 공기 흐름을 50%까지 증가시키도록 설계됐다. 대형 인터쿨러는 온도를 냉각 시켜 트랙에서 가장 격렬한 퍼포먼스를 뿜어내는 도중에도 최고 출력을 유지할 수 있도록 했다.

GT는 새로운 아크라포비치 티타늄 배기장치를 GT 표준 장비로 도입하고 있다. 이는 에코부스트 엔진의 깊은 사운드를 내는 동시에 이전 배기장치에 비해 약 4kg 정도 가볍다.

본체가 경량 탄소 섬유로 이루어진 포드 GT는 새롭게 출시된 GT 리퀴드 카본 기술이 적용돼 페인트를 전혀 칠하고 않고도 독특한 색상을 보여준다. 앵거스 스미스 멀태매틱 니쉬 북미 매니저는 “이번에 출시될 GT는 포드가 탄소 섬유 가공과 예술적 마감에 있어 장인의 솜씨를 지녔다는 점을 증명한다”고 밝혔다.

포드 퍼포먼스는 또한 1968-69 르망 레이싱의 우승 주역인 GT40을 회고할 수 있도록 검정색 줄무늬가 포함된 새로운 디자인을 추가했다. 이를 통해 파란색과 주황색을 선명히 구분할 수 있어 GT의 상징성과 클래식한 독창성을 이어갈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