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 골프를 더욱 돋보이게 하는 GTI와 GTD

폭스바겐은 오늘 3월 5일부터 15일까지 개최되는 2020 제네바 모터쇼에서 8세대 골프 GTI와 GTD를 선보인다.

45년 전 프랑크푸르트 국제 모터쇼에서 폭스바겐이 골프 GTI를 처음 선보였을 때, 아무도 ‘G’와 ‘T’, ‘I’ 세 글자가 하나의 아이콘으로 지칭하는 단어가 되리라고는 예상하지 못했다. 하지만, 이제 GTI는 사람들이 듣기만 해도 골프 GTI를 연상시키는 단어가 됐다.

8세대 골프 GTI는 디지털 시대에 걸맞은 가장 순수하고 지능적이며 우수한 하이테크 스포츠카다. GTI의 성공비결은 여러 세대를 거치면서도 특유의 DNA를 간직하고 있다는 점이다. 신형 골프 GTI에는 군더더기 없는 디자인, 전륜 구동 방식, 민첩한 러닝 기어, 강력한 가솔린 엔진, 휘장을 연상시키는 라디에이터 그릴의 레드 스트라이프, 그리고 체크무늬 시트 커버가 적용된다.

폭스바겐은 그간 전통과 혁신을 결합해 GTI를 재창조해왔으며, 이번에 선보이는 8세대 GTI 역시 마찬가지다. 디지털화 및 네트워크화를 통한 다양한 지능형 보조시스템과 강력하고 세련된 디자인으로 미래를 향해 나가고 있다.

골프 GTI는 Car2X를 통해 다른 차량과 통신하는 최초의 콤팩트 스포츠카 중 하나로, 안정성을 대폭 끌어올렸다. 210km/h의 최고속도는 디지털화된 디스플레이 및 내부 환경을 갖춘 최초의 GTI다. 새로워진 라디에이터 그릴에는 레드 스트라이프, 주간주행등에는 선택적으로 조명이 들어오는 LED 크로스바가 모두 통합돼 있다.

8세대 골프를 기반으로 완성된 GTD는 트윈 도징 시스템 적용으로 가장 강력하면서도 역대 골프 중 가장 깨끗한 TDI 디젤 엔진을 탑재했다. 덕분에 신형 골프 GTD는 자신감 넘치는 역동성은 그대로 자랑하면서도 효율성은 더욱 높이고 배출가스 배출량은 가장 낮은 수준으로 유지할 수 있게 됐다. 이에 걸맞게 골프 GTD의 카리스마 넘치는 디자인 역시 역동성과 자신감이라는 요소가 조화롭게 반영됐다.

폭스바겐은 1982년, 최초의 골프 GTD를 선보였다. 당시 폭스바겐은 1세대 골프 GTI가 그러했듯 터보 디젤 엔진과 스포티한 다른 특성들을 자랑했던 최초의 골프 GTD로 콤팩트 클래스 시장에 새로운 바람을 불어넣었다. 약 40년이 지난 지금도 골프 GTD는 역동적인 특성을 유지하고 있다. GTD는 디젤 엔진 모델로서 앞으로도 그 오랜 전통을 미래로 계승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