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조의 픽업트럭 랜드트렉, 이거 괜찮네?

프랑스를 대표하는 푸조가 지난 20일 픽업트럭 모델 ‘랜드트렉’을 공개했다.

랜드트렉은 푸조가 글로벌에 선보이는 두 번째 픽업트럭으로 특유의 실용성을 극대화함과 동시에 푸조 브랜드 고유의 세련되고 감각적인 디자인, 넉넉한 편의장비를 두루 갖춘 것이 특징이다.

가장 돋보이는 특징은 각종 야외 레저활동과 화물적재를 위한 넉넉한 적재 용량과 다양한 구성이다. 더블캡과 싱글캡 두 가지 버전 중 목적에 맞게 선택할 수 있으며, 적재량은 기본 1t에서 사양에 따라 1.2t까지 늘어난다. 적재능력 극대화를 위해 리어 범퍼를 제거한 모델을 선택할 수 있으며, 적재함에는 12V 파워아웃렛과 LED 조명을 갖추고 있다. 견인 능력은 3.5t에 이른다.

디자인은 푸조 승용 모델의 매력적이고 세련된 감각을 그대로 적용했다. 전면에는 사양에 따라 거대한 크롬 장식 그릴과 LED 주간주행등이 자리하며, 범퍼에는 픽업트럭에 걸맞게 굵직한 스키드플레이트를 장착했다.

실내는 푸조의 아이콕핏 인테리어를 적극 반영해 미래지향적인 분위기를 자아냈다. 스티어링 휠에는 푸조 승용 모델의 2스포크 디자인을 채택했으며, 피아노 건반 타입의 토글 스위치 역시 그대로 적용했다. 앞좌석은 일반적인 2개 좌석과 실용적인 3인승 벤치 시트 중 선택할 수 있으며, 리어 시트는 6:4 폴딩과 아이소픽스(ISOFIX) 장치를 통해 유아용 카시트를 장착할 수 있다.

센터패시아 중앙에는 10인치 터치스크린이 자리하고 좌우 독립 제어 오토 에어컨이 올라간다. 또한, 애플 카플레이와 안드로이드 오토 등 커넥티드 기능 역시 두루 갖췄다. 상급 트림에는 360도 카메라 기능도 들어간다.

파워트레인은 두 가지다. 디젤 모델은 150마력, 최대토크 35.7kg.m의 힘을 내는 1.9리터 디젤 엔진과 6단 수동변속기를 맞물린다. 가솔린 터보 모델은 210마력, 최대토크 32.6kg.m의 힘을 내며 6단 자동 또는 수동변속기를 조합할 수 있다. 스포츠, 에코 모드 2가지 주행 모드를 지원하며, 후륜구동 방식과 4륜구동 중에서 선택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