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 마스터 밴과 버스, 더 좋아졌네?

르노삼성자동차(대표이사 도미닉시뇨라)가 새로운 모습으로 돌아온 르노 마스터 밴 및 버스 모델을 출시했다. 이번에 새로 선보이는 뉴 르노 마스터 밴 및 버스 모델은 대한민국 상용차 시장에 혁신을 몰고 온 유러피언 경상용차의 부분변경 모델이다.

마스터는 지난 2018년 10월 국내 시장에 처음 출시한 모델로, 기존 국내 중형 상용차에서는 누릴 수 없었던 새로운 디자인, 여유로운 승하차 편의성, 넉넉한 적재 공간 등을 갖춰 큰 관심을 끌었다. 특히, 다양한 장점과 매력을 갖췄음에도 밴 S(스탠다드) 모델은 2900만 원, 버스 13인승 모델은 3630만 원에 불과해 합리적인 경상용차를 찾아보기 힘들었던 국내 시장에 새로운 바람을 불러 일으켰다.

이번 마스터 밴 및 버스 모델은 부분변경을 통해 신차 수준의 내외관 디자인과 편의사양, 안전사양 등 전반적인 상품성을 큰 폭으로 개선했다. 먼저 두 모델 모두 전면에 르노 그룹의 아이덴티티인 ‘C’자 모양 주간주행등과 새로운 디자인의 헤드램프, 보닛, 범퍼 라디에이터 그릴을 적용했다. 덕분에 한층 정제되고 깔끔하며, 믿음직스러운 분위기를 만들었다.

실내는 완전변경 수준이다. 승용차형 디자인의 신규 대시보드와 스티어링 휠, 기어 노브 등이 적용되고 계기반에는 시인성이 우수한 신규 클러스터와 3.5인치 TFT 디스플레이를 탑재했다. 또한, 넉넉한 용량과 보냉 기능을 더한 신규 매직 드로어(10.5리터 대형 슬라이딩 글로브 박스), 자동으로 작동하는 오토 헤드램프 및 오토 와이퍼까지 적용해 편의성을 강화했다.

두 모델 모두 측풍영향 보정 기능도 탑재했다. 고속으로 직진 주행 시 강한 측면 바람에 의해 차량이 순간적으로 차선을 이탈할 수도 있는 위험한 상황 발생을 최소화하는 기능으로, 구동력을 능동적으로 제어해 시속 70km 이상의 고속 직진 주행 시 안정성을 확보한다.

마스터 밴 모델은 동력 성능도 소폭 보강했다. 마스터 밴에 탑재한 르노-닛산 얼라이언스의 최신 2.3리터 트윈 터보 디젤 엔진은 최고출력 150마력, 최대토크 39.3kg.m를 발휘한다. 이전보다 5마력, 토크는 2.6kg.m 향상됐으며, 복합연비도 개선돼 마스터 밴 S 모델은 리터당 11.1km, 마스터 밴 L 모델은 10.9km를 보여준다. 마스터 버스의 최고출력은 163마력, 최대토크는 38.7kg.m로 이전과 같다.

마스터 밴 및 버스에는 동급 최고 수준의 보증수리정책이 적용된다. 엔진 및 동력 부품은 물론, 차체 및 일반부품까지 모두 3년 10만km의 보증 기간을 적용 받는다. 장거리 운행과 승객 수송이 많은 경상용차의 특성을 고려한 정책으로, 구매 고객은 긴 주행거리로 인한 쥬지관리비용 부담을 상당부분 해소할 수 있다.

가격은 마스터 밴 S 2999만 원, 마스터 밴 L 3199만 원, 마스터 버스 13인승 3729만 원, 마스터 버스 15인승 4699만 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