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는 잊으시오! 현대 올 뉴 아반떼

올 뉴 아반떼가 출시됐다. 아반떼는 2015 6세대 출시 이후 5년 만에 달라진 모습으로 돌아온 현대자동차 베스트셀링카다. 혁신적이고 스포티한 디자인, 3세대 플랫폼을 바탕으로 한 기본기 향상, 최첨단 안전 편의사양 탑재가 특징이다.

아반떼는 혁신적인 디자인을 위해 전고를 20mm 낮추고 전폭은 25mm 늘였다. 낮아진 차량 무게 중심과 개선된 주행 안전성, 동급 최고 수준의 휠베이스(+20mm) 등이 특징이다.

외관은 보는 각도에 따라 빛이 반사되어 색깔이 변하는 입체적인 ‘파라메트릭 쥬얼 패턴 그릴’과 헤드램프, 강인한 범퍼가 조화를 이룬 스포티한 앞모습이 돋보인다. 차량 전체를 관통하는 강렬한 캐릭터 라인의 측면부, 날렵해진 트렁크에 현대 H 로고를 형상화한 ‘H-테일램프’가 인상적인 후면부도 독창적인 디자인을 뽐낸다.

인테리어는 비행기 조종석처럼 도어에서 크래시 패드, 콘솔까지 감싸는 낮고 넓은 라인으로 운전자 중심 구조를 완성한 것이 특징이다. 10.25인치 클러스터와 10.25인치 내비게이션이 통합된 ‘파노라마 디스플레이’는 차급을 뛰어넘는 고급스러움을 완성했고 내비게이션 화면이 운전자쪽으로 10도 기울어져 조작하기 편하다. 또한, 주행 모드에 따라 지정된 컬러로 변하며, 운전자 취향에 맞춰 64가지 선호 색상 지정이 가능한 앰비언트 무드 램프가 적용돼 운전자의 감성적인 만족도를 끌어올렸다.

올 뉴 아반떼는 스마트스트림 가솔린 1.6 MPI, 1.6 LPi 총 2개의 엔진 라인업으로 운영된다. 하이브리드와 N라인은 상반기 출시 예정이다. 스마트스트림 1.6 MPI 엔진은 리터당 15.4km의 연비와 123마력의 최고출력, 15.7kg.m의 최대토크를 낸다. 1.6 LPi는 리터당 10.6km의 연비와 120마력의 최고출력, 15.5kg.m의 최대토크다(15인치 휠 기준).

아반떼는 다양한 인포테인먼트 사양과 운전자 보조 시스템, 편의 사양을 대거 적용해 차급을 뛰어넘는 상품성을 완성했다. 전방 충돌방지 시스템은 전 트림 기본 적용된 사양으로 전방의 차량, 보행자, 자전거 탑승자 등과 충돌 위험이 감지되는 경우 및 교차로 시 맞은편에서 다가오는 차량과 충돌 위험이 감지되면 자동으로 제동을 도와준다. 또한, 전 트림에 차로 유지 보조, 차로 이탈 방지 보조, 운전자 주의 경고, 하이빔 보조를 기본 적용했다.

아반떼는 지난 3월 25일부터 이달 6일까지 영업일 기준 9일 동안 16,849대의 사전 계약을 달성하며, 국내 준중형 세단 수요가 감소하고 소비 심리가 크게 위축된 상황에서도 인기를 끌었다. 아반떼의 판매 가격은 가솔린 모델 스마트 1531만 원, 모던 1899만 원, 인스퍼레이션 2392만 원이며, LPi 모델은 스타일 1809만 원, 스마트 2034만 원, 모던 2167만 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