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쏘나타, 무엇이 달라졌나?

현대차가 쏘나타의 연식변경 모델인 ‘2020 쏘나타’를 출시했다. 2020 쏘나타는 정숙성과 주행성능이 향상돼 상품성이 더욱 강화됐다.

현대차는 2020 쏘나타 전체 모델에 윈드쉴드 몰딩과 기존보다 두꺼워진 1열 픽스드 글라스를 적용해 정숙성을 더욱 높였다. 가솔린 2.0에는 이중 접합 차음유리를 추가해 소음을 저감시켰다. 아울러 현대차는 가솔린 2.0의 변속 패턴 변경을 통해 가속 응답성도 높였다.

현대차는 고객 만족을 높이기 위해 선호 사양을 확대 적용했다. 가솔린과 하이브리드 모델의 인기 트림인 프리미엄 패밀리와 프리미엄 밀레니얼에는 10.25인치 내비게이션을 기본 탑재했다. 10.25인치 내비게이션은 프리미엄 패밀리, 프리미엄 밀레니얼 구매고객의 95% 이상이 선택했을 정도로 선호도가 높은 사양이다.

프리미엄 밀레니얼에는 프로젝션 타입 풀LED 헤드램프도 기본 적용됐다. 또한, 기존 최상위 트림인 인스퍼레이션에만 적용됐던 나파 가죽 시트를 프리미엄 밀레니얼 트림에서 선택 옵션으로 추가해 고급감을 한층 높일 수 있게 했다.

2020 쏘나타의 가격은 가솔린 2.0 2326만~3217만 원, 센슈어스(1.6 가솔린 터보) 2427만~3287만 원, 하이브리드 2754만~3579만 원, LPi 2537만~3237만 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