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강현실(AR)을 이용해 우라칸 에보 RWD 스파이더를 보자!

오토모빌리 람보르기니가한국 시간 7일 저녁, 공식 웹사이트에서 자동차 업계 최초로 증강현실(AR)을 사용해 새로운 오픈탑 후륜 구동 모델인 ‘우라칸 에보 RWD 스파이더’를 공식 출시한다.

람보르기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의 확산으로 인한 전 세계적인 위급 상황과 사회적 거리 두기를 고려, 애플사의 AR 퀵 룩(Quick Look)을 활용해 자사의 최신 V10 슈퍼 스포츠카 를 전 세계 고객과 팬들에게 선보인다.

7일 저녁부터 아이폰이나 아이패드로 람보르기니 웹사이트에 접속해 ‘AR로 보기’를 누르면 신형 ‘우라칸 에보 RWD 스파이더’를 도로 위는 물론 집 거실에서도 바라볼 수 있다. 사용자들은 차량을 회전시키거나 실제 차량 크기로 사이즈를 늘려 실내 외 디테일들을 자세히 살펴볼 수 있으며, 높은 수준의 리얼리즘을 통해 사진 촬영을 할 수도 있다. 이러한 기능은 추후 모든 람보르기니 차량에 적용될 예정이다.

람보르기니 회장 겸 최고경영자(CEO)인 스테파노 도메니칼리는 “전 세계 산업이 큰 어려움에 직면하고 있는 이 시기에, 람보르기니는 다시 한번 혁신을 거듭해 커뮤니케이션의 새로운 방법을 탐색해 나가고 있다”며, “전 세계적인 위기 상황에서 새로운 기술들은 빠르게 발전하고 있으며 람보르기니는 새롭고 흥미로운 가능성에 도전하고 있다. 내일부터 람보르기니는 전 세계 수억 만개의 디바이스에서 사용 가능한 애플의 증강현실 기술을 통해 모든 사람의 집 안으로 들어갈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필 쉴러 애플 마케팅 수석 부사장은 “애플과 람보르기니는 디자인과 혁신에 대한 넘쳐나는 열정을 함께하고 있다”며, “우리는 애플의 증강현실 기술을 통해 전 세계 람보르기니 팬들이 집 안에서 안전하게 신차를 경험할 수 있도록 지원한 것에 대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람보르기니 공식 홈페이지: www.lamborghin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