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크푸르트에서 꼭 봐야할 것

페라리 458 스페치알레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 가는 사람이라면 페라리 430의 후속 모델이 458 이탈리아라는 걸 모를 리 없을테지. 2013 프랑크푸르트 모터쇼 페라리 부스에서는 458 이탈리아의 스페셜 버전인 ‘458 스페치알레’가 선보여지는데, 가장 많은 사람들이 북적일 것으로 예상된다. 
01.jpg
‘458 스페치알레’는 기술 연구와 혁신을 추구하는 페라리의 핵심 철학을 반영한 최신작이라고. 이번 연구를 통해 파워트레인과 공기 역학 그리고 차량 동역학의 혁신적인 발전을 이루어 내 최고의 수퍼카인 458 이탈리아를 ‘스페셜(Speciale)’이란 이름에 부끄럽지 않은 모델로 바꿔놓았다. ‘458 스페치알레’에 최초로 적용된 다양한 기술은 향후 출시되는 모든 페라리 모델에 적용될 예정이라고 해 더 기대가 된다. 
02.jpg
새롭게 디자인 된 미드-리어 V8 엔진은 가벼워진 무게를 통해 1마력 당 2.13kg의 무게 당 출력비를 보여 ‘458 스페치알레’의 가속 성능(정지 상태에서서 시속 100km)을 3초로 단축시켰고 정지 상태에서 시속 200km의 가속 성능은 단 9.1초라고 한다. 이 정도면 정말 유체이탈을 경험할 지도 모르겠다. 
강력한 퍼포먼스를 구현하기 위해 필수적인 공기 역학 구조 개선은 페라리 스타일링 센터와 피닌파리나의 유기적인 협업을 통해 완성됐다. 최고의 성능을 효과적으로 끌어내기 위해 차량의 전후면에 유동적 공기 역학 디자인을 적용해 다운포스와 드래그의 균형을 최적화했다는 점이 열정을 느끼게 해준다.
03.jpg
 
‘458 스페치알레’의 가장 혁식적인 기술 중 하나인 사이드 슬립각 콘트롤 시스템(SSC : Side Slip angle Control system)은 한계 상황에서도 차량 제어를 용이하게 해 차량 안정성과 주행감을 크게 향상시켜 준다. 동적 제어 알고리즘은 차량의 사이드 슬립을 각 순간마다 정확히 분석해 그 결과를 바탕으로 F1-Trac 트랙션 컨트롤과 연계, 토크 생성을 최적화할 뿐만 아니라 정교한 E-디퍼렌셜 시스템을 이용해 전륜과 후륜 사이에 최적화된 토크 분배를 가능하게 한다.
04.jpg
 
미쉐린에서는 ‘458 스페치알레’를 위해 특별히 고안된 파일럿 스포츠 Cup2 타이어로 수차례의 트랙 테스트와 시뮬레이션 세션을 포함하는 인텐시브 콜라보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이를 통해 ‘4588 스페치알레’의 위력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이 타이어는 건조 노면에서 싱글 랩 퍼포먼스 뿐만 아니라 연속된 후속 랩 퍼포먼스에서도 일관성을 향상시켰고, 빗길에서도 최대 접지력을 발휘한다.
05.jpg
인피니티 Q30 
사진으로만 보자니 요즘 유행하는 스타일 인 것 같기도 하고, 과한 디자인이 아닌가 싶기도 하다. 역시 실제로 봐야 제대로 알겠다. 인피니티에서는 이번 컨셉 모델을 쿠페도, 해치백도, 그렇다고 크로스오버도 아니라고 밝혔다. 각각의 차체가 지닌 장점을 엮은 퓨전 스타일이란다. 하나 하나 들어보면 맞는 말이긴 한데 제조사마다 항상 자기네들이 만들어내는 단어를 미는 게 하루이틀도 아니고, 에디터가 정리한다. 이건 그냥 해치백 같다. 
06.jpg
 
Q30 컨셉 모델은 젊은 층을 타깃으로 만들어 지는 분위기다. 딱 봐도 나이 드신 분들보다는 젊은 층이 선호할 디자인이지.
그런데 현재 우리나라 수입시장에서 디자인은 기본이어야 한다. 거기에 더불어 연료 효율을 따지는 소비자가 늘고 있다. 이건 가설이 아니라 2리터 미만 디젤 수입차의 판매대수가 높다는 걸 보면 알 수 있다. 아, Q30. 디자인까진 좋았다. 이젠 연비도 신경쓸 차례. 한국에서 잘 팔리고 싶다면 말이지. 
볼보 쿠페 컨셉
07.png
이게 정녕 볼보란 말인가? 이번 프랑크푸르트에서는 기존 볼보의 이미지를 말끔히 벗어던질 대단한 컨셉이 선보인다. 일단 겉모습을 보자. 그릴에 볼보의 마크가 없다면 볼보라고 느껴질만한 구석은 어디에도 찾아보기 힘들 정도로 화끈한 디자인이다. 그동안 볼보에서 얘기할 거리가 안전 밖에 없었다면, 올해부터는 안전은 기본이고 디자인에 대해서도 썰을 풀만 하겠다. 
08.png
위의 모델은 1966년 어렵던 볼보를 일으켜 세운 장본인 P1800이다. 드라이버가 큰 건지 차가 작은 건지 모르겠지만 상당히 컴팩트하다. 어쩌면 볼보에서 가장 미적 감각이 뛰어난 모델이기도 하다는 점에서 P1800이 주는 의미는 대단하다. 그런데 바로 이번 쿠페 컨셉이 이 P1800을 현대적으로 재현해 놓은 모델이다. 
09.png
10.png
헤드램프의 데이라이트는 알파벳 ‘T’를 형상화했다. 헤드램프의 중앙을 가르는 모습이 제법 역동적으로 비춰진다. 후면부는 가느다란 테일램프가 쿠페 다운 강한 이미지를 선사한다.  
11.png
12.png
실내에서 가장 시선이 멈추는 곳은 바로 변속기 레버. 크리스탈을 사용해 손만 대도 “앗, 차가워”하고 소리를 내지를 지경이다. 볼보하면 생각나는 졸라맨 형상의 공조기 버튼이 사라진 모습이 아직은 어색하긴 하지만 대세를 거역할 수 없었겠지. 화면도 크고 좋아 보이는군. 
13.png
요즘 자동차 시장에서 가장 큰 화두는 다운사이징. 볼보에서도 이번 쿠페 컨셉은 다운사이징 했다. 4기통 2리터 터보 엔진은 앞바퀴의 동력을 담당하고 전기 모터는 뒷바퀴에 동력을 보태 총 400마력이라는 최고출력을 갖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