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뉴 디펜더의 가격은?

재규어 랜드로버 코리아는 21세기 모험가들을 위해 새로워진 모습으로 국내 시장에 공식 출시를 앞둔 오프로더 ‘올 뉴 디펜더’ 110 모델의 사전 계약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국내에 최초로 선보이는 올 뉴 디펜더는 70년 넘게 지켜온 랜드로버의 개척 정신을 계승한 상징적인 모델이다. 1948년 암스테르담 모터쇼에서 최초로 선보인 랜드로버 시리즈1 모델은 ‘랜드로버가 가는 곳이 곧 길이다’라는 슬로건을 내세우며 랜드로버의 시작을 전 세계에 알렸다. 이후 디펜더 모델은 아이코닉한 디자인은 유지하면서 끊임없는 첨단 기술의 개발과 고급화를 통해 정통 4륜구동 차량의 역사를 만들어왔다.

올 뉴 디펜더는 높은 차체와 각진 실루엣으로 강인한 인상을 주면서도 뛰어난 실용성과 내구성을 제공한다. 특히, 한눈에 디펜더 임을 알아볼 수 있는 전후방 짧은 오버행과 독특한 실루엣은 탁월한 접근성 및 이탈각을 구현하며 어떠한 험로에서도 기량을 발휘할 수 있도록 디자인됐다. 랜도르버는 디펜더 고유의 디자인을 유지키시는 동시에 재창조해 새롭게 적용시켰다. 2열 루프에 위치한 ‘알파인 라이트’와 ‘사이드 오픈 테일게이트’. 그리고 외부에 스페어타이어를 장착한 것이 대표적인 요소다.

기존 모델의 헤드램프 모양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LED 헤드램프에서도 디펜더만의 디자인 헤리티지를 확인할 수 있다. LED 헤드램프는 디펜더에 뚜렷한 존재감을 더해주는 원형 모양의 메인 램프와 2개의 큐브  모양의 램프가 항시 점등돼 디자인적 완성도를 높여준다. 또한, 상황에 맞게 자동으로 하이빔을 조절해주는 오토 하이빔 기능, 저속 주행 중 추가로 조명이 점등되고 정지 표시판을 비춰주는 코너링 라이트가 적용돼 보다 향상된 가시성을 제공한다.

디펜더 100 모델은 3022mm의 휠베이스로 모든 탑승객에게 여유로운 실내 공간을 제공한다. 2열은 1m에 달하는 992mm의 레그룸을 실현해 안락한 주거성을 자랑하며, 40:20:40 분할 폴딩 시트를 적용해 효율적인 공간 활용이 가능하다. 2열 탑승자를 위한 다목적 시트백 ‘클릭 앤 고’ 시스템도 기본 적용된다. 접이식 테이블, 코트 행거, 태블릿 홀더 등 다양한 목적에 맞는 액세서리를 별도 구매해 장착할 수 있어 활용도가 높다.

디펜더에 최초로 적용된 차세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PIVI Pro는 LTE 모뎀 2개를 탑재해 더욱 진보한 기술력과 직관성을 갖춘 새로운 시스템이다. 퀄컴의 최첨단 스냅드래곤 820Am 칩을 내장하고 있어 스마트폰과 같이 빠른 반응속도가 자랑이다. 또한, 한국시장을 위해 국내 최다 사용자를 보유하고 있는 T맵 내비게이션을 차량 개발 초기 단계에서 부터 SK텔레콤과 공동개발, PIVI Pro 시스템에 기본 탑재해 별도의 스마트폰 연결 없이 순정 T맵 내비게이션을 사용할 수 있다. 10인치의 터치스크린은 상시 대기 기능을 통해 즉각적인 응답성을 제공하고 스마트폰 인터페이스와 유사하게 설계돼 사용자 친화적이다. 풀 HD 화질의 12.3인치 대화형 운전자 디스플레이는 일반적인 계기판 기능과 함께 내비게이션, 전화, 능동 안전 시스템 조작 기능을 제공한다.

디펜더에 탑재된 4기통 2.0리터 디젤 엔진은 240마력의 출력을 낸다. 여기에 고압 연료 분사 기술을 적용한 커먼레일 연료 분사 장치와 낮은 엔진 속도에서도 공기 흐름을 높여주고 연료 연소 효율을 향상해주는 가변식 스월 컨트롤이 적용돼 주행 변화에 맞는 더욱 정교한 연료 분사와 더불어 배기가스 배출량을 줄이고 워밍업 속도를 높여준다.

강인함을 상징하는 디펜더에는 랜드로버가 새롭게 설계한 최신 D7x 모노코크 아키텍처 바디가 적용됐다. 랜드로버 역사상 가장 견고한 알루미늄 바디로 기존 바디온 프레임 대비 3배 더 높은 비틀림 강성을 제공한다. 강인한 차체는 최대 3.5톤의 견인 능력을 지녀 무거운 짐이나 카라반과 같은 이동식 트레일러를 견인하거나 운반하는데 탁월하며, 차량의 리커버리 포인트를 통해 6.5톤의 스내치 하중을 견뎌낸다.  또한, 주행 시 최대 168kg, 정차 시 최대 300kg의 루프 적재 하중을 제공해 루프 탑 텐트 설치, 장비 운반 등 다목적으로 이용할 수 있다.

디펜더에 기본 탑재되는 4코너 에어 서스펜션은 오프로드 상황에서 지상고의 높이를 75mm까지 높여주고 더 극단적인 조건에서는 추가로 70mm를 연장할 수 있다. 이를 통해 극한 험지의 오프로드 상황에서 최대 145mm까지 차체를 높일 수 있으며, 최대 도강 높이는 900mm에 달한다. 안전벨트를 풀면 에어 서스펜션이 자동으로 지상고를 온로드 대비 50mm만큼 낮춰 편한 하차를 돕는다.

디펜더에는 컴포트, 에코, 스노, 머드, 샌드 암석 및 도강 모드 등 주행 조건을 설정할 수 있는 전자동 지형 반응 시스템이 적용되며, 런치 에디션 트림에는 노면을 상시로 모니터링하며 자동으로 주행 조건을 설정해주는 전자동 지형 반응 시스템2를 기본 적용해 어떤 환경에서도 최상의 주행을 할 수 있도록 돕는다. 특히, 최초로 적용된 웨이드(도강) 프로그램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에서 웨이드 감지 화면을 활성화해 스로틀 응답을 자동으로 부드럽게 조절한다. 또한, 드라이브 라인을 잠그고 오프로드 설정으로 주행 높이를 조절할 수 있으며, 실내 공기를 재순환시키기 위해 난방 및 환기를 조절할 수도 있다.

21세기형 오프로드로 재탄생한 디펜어에는 랜드로버의 다양한 최신 기술이 적용됐다. 전 모델에 기본으로 장착되는 3D 서라운드 카메라는 차량 내 디스플레이에 3D의 차량 이미지와 주변 환경을 결합해 실제 차량 움직임을 구현한다. 이와 함께 제공되는 클리어 사이트 그라운드 뷰는 마치 보닛을 투과해 보는 것처럼 전방 시야를 확보해주며, 클리어 사이트 룸 미러는 필요에 따라 별도의 카메라를 통해 가려진 후방 시야를 선명하게 보여줘 안전한 주행을 지원한다.

안전성과 편의성을 제공하는 첨단 사양도 대거 탑재됐다. 차선 유지 어시스트 시스템은 주행 시 의도치 않게 차선을 이탈할 경우 조향 간섭을 통해 다시 차선 안쪽으로 유지시켜 주며, 차선 변경 중 차량 충돌의 위험이 예상될 경우 조향 간섭을 통해 안전한 주행을 보조해주는 사각지대 어시스트 기능이 함께 제공된다. 어탭티브 크루즈컨트롤과 탑승객 하차 모니터링, 후방 교통 충돌 감지 기능도 품어 안전하고 편리한 주행이 가능하다.

올 뉴 디펜더 110 모델은 총 3가지 트림으로 판매된다. D240 S는 8690만 원, D240 SE 9670만 원, D240 런치 에디션 9290만 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