멋쟁이 신사가 돌아왔다! 미니 JCW 클럽맨(+영상)

미니가 클럽맨을 내놓았을 때 대중의 반응은 다양했다. 혹자는 더 이상 진짜 미니가 아니라고도 했고 누구는 즐겁고 경쾌한 미니에 실용성을 더했다고도 했다. 크기, 특히 길이를 키운 차체에 양문형 냉장고 같은 뒷문을 품고 등장한 클럽맨은 통통 거리며 귀엽고 재치 넘치던 이미지에서 다소 성숙해지고 진중해지고 말끔한 신사의 이미지가 보였다. 동글동글 귀여운 이미지가 없는 것은 아니다. 거기에 진중하고 묵직한 어른의 멋과 품위가 보였다.

어른 넷, 서로 양보 좀 한다면 다섯까지도 한 번에 올라타 즐거움을 만끽할 수 있는 클럽맨은 더 많은 사람들이 미니의 즐거움을 만끽할 수 있도록 시장을 키웠다. 그렇게 미니 형제들 가운데 제법 의젓하게 역할과 본분을 다 하던 클럽맨이 화끈하고 매콤하게 겉과 속을 채워 등장했다. 바로 미니 JCW 클럽맨이다.

미니의 고성능 브랜드 존 쿠퍼 웍스(이하 JCW)는 모터스포츠의 선구자로 불리는 존 쿠퍼의 튜닝 프로그램을 추가해 늘 강력한 악동을 만들어냈다. 1960년 대 몬테카를로 랠리 연승부터 최근 다카르 랠리에서 거둔 승리에 이르기까지 수십 년에 걸친 레이싱 노하우를 바탕으로 진정한 운전의 즐거움을 선사하고 있다.

이 같은 JCW의 레이싱 DNA를 그대로 이어받은 MINI JCW 클럽맨이 한층 더 업그레이드된 성능으로 돌아왔다. 신형 4기통 JCW 터보 엔진을 얹고 기존 모델 대비 75마력 상승한 306마력의 최고출력을 뿜어내며, 최대토크 또한 45.9kg· m의 강력한 힘을 발휘한다. 여기에 8단 스텝트로닉 스포츠 자동 변속기가 호흡을 맞추면서 보다 화끈하고 스포티한 주행감각을 선사한다. 정지에서 100km/h까지 가속하는 데 걸리는 시간은 단 4.9초면 충분하다.  

미니 JCW 클럽맨은 스포츠 서스펜션뿐만 아니라 스포츠 배기 시스템, 사이드 스커틀, 리어 스포일러 등 JCW 전용 에어로 다이내믹 키트를 장착해 다이내믹한 주행 감성을 시각적으로도 극대화됐다. 미니 고유의 사륜구동 시스템인 ALL4 및 고성능 브레이크 시스템을 넣어 뛰어난 민첩성과 추진력을 자랑하며, 역동적인 주행 상황에서도 안정적인 제동과 핸들링이 가능하다. 네 바퀴에 이상적인 힘을 나눠 사용하는 녀석은 끈적끈적 도로를 물고 늘어지며 잘도 달리고 돌고 뛰쳐나간다. 300이 넘는 마력과 46kg.m에 가까운 토크는 다른 모델들에 비하면 콤팩트한 클럽맨의 차체를 화끈하고 가뿐하게 제어한다.

유격이라고는 찾아볼 수 없는 핸들링은 원하는 만큼 정확하게 앞머리를 틀어 대고 전투적으로 팽팽하게 조여 맨 하체 감각은 일반인이라면 다소 당황할 수 있을 만큼 탄탄하고 묵직하다. 일정 부분 안락한 승차감을 포기한 대신 JCW만이 품을 수 있는 운전 재미와 감각을 강조하고 나섰다. 모터스포츠 DNA가 양산형 미니에서 어떤 색으로 구현될 수 있는지 제대로 보여주는 클럽맨. 운전석에 올라 스티어링 휠을 돌리고 페달을 밟아대면 친환경을 주제로 운전 재미 사그라 드는 요즘 시대에 운전 본연의 특별한 재미와 감성을 보여주고 전해주고 들려준다.

 겉모습은 더욱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으로 진화했다. 한층 커진 허니콤 그릴은 향상된 엔진 출력을 위해 추가로 적용된 라디에이터 및 재설계된 커다란 냉각 공기흡입구와 함께 스포티한 분위기를 강조한다. 또한 어댑티브 풀 LED 헤드 램프를 기본 장착해 시각적 매력을 더했다. 여기에 JCW 스트라이프 및 곳곳에 적용된 JCW 로고가 고성능 모델만의 특색을 녹여냈다.

 각진 형태로 새로 디자인해 공기역학 및 연료 효율이 개선된 사이드 미러 갭, 선 처리가 더욱 명확하고 간결해진 19인치 JCW 경합금 휠, 풀 LED 구성의 유니언잭 후미등, 날렵해진 디자인으로 너비와 존재감을 강조하는 테일 파이프 및 범퍼 등을 통해 기존 미니 JCW 클럽맨과 차별화를 꾀했다.

이토록 경쾌하고 화끈한 미니 JCW 클럽맨은 5700만 원이다. 이만한 값어치가 있겠느냐고? 보다 확실한 내용은 영상을 통해 확인하시길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