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미엄 브랜드가 만든 전기차는? 아우디 e-트론(+영상)

아우디가 브랜드 최초 순수 전기 구동 풀사이즈 SUV인 e-트론 55 콰트로를 한국 시장에 출시했다. e-트론은 SUV에 아우디만의 혁신적인 전기차 기술을 결합해 새로운 아우디 감성과 DNA를 담은 역동적인 퍼포먼스, 다양한 편의성을 갖춘 브랜드 최초 순수 전기 SUV다. 아우디의 미래 이동성에 대한 장기적인 비전을 제시하며 아우디의 새로운 전기 모빌리티 시대를 여는 모델이다. 2018년 9월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월드 프리미어로 선보였고 2019년 3월 유럽시장에서 먼저 판매를 시작했다.
아우디 e-트론 55 콰트로는 두 개의 전기 모터와 전자식 콰트로를 탑재한 새로운 구동 시스템으로 민첩하고 강력한 주행 성능을 보여준다. 특히, 배터리가 차체 중앙에 낮게 배치돼 스포티한 주행과 정확한 핸들링 및 탁월한 안전성을 자랑한다.


새로운 전기차 시대를 위한 새로운 디자인 언어를 제시하며 버추얼 사이드 미러를 포함해 지능적으로 디자인된 e-트론의 공기역학은 효율성에도 크게 기여했으며 디지털화를 새로운 수준으로 끌어올렸다. 또한, 배터리는 견고한 보호 프레임, 알루미늄 프로필과 주조 부품의 조합으로 충돌 안전 테스트를 통해 안전과 안정성을 극대화했다.
e-트론 55 콰트로의 새로운 구동 시스템은 강력한 출력과 고효율 에너지 회수 기능을 자랑한다. 두 개의 강력한 전기 모터를 차의 전방 및 후방 액슬에 각각 탑재해 합산 최고 출력 360마력 (265kW, 부스트 모드 사용 시 408마력/ 300kW)과 57.2kg.m(부스트 모드 사용 시 67.7kg.m)의 최대 토크를 발휘한다. 최고 속도는 200km/h, 정지 상태에서 100km/h까지 가속하는데 걸리는 시간은 6.6초(부스트 모드 사용 시 5.7초)가 소요되며, 배기가스를 전혀 배출하지 않는다. 역동성과 정밀함을 함께 지닌 전기 모터는 두 구동 액슬 사이에 토크를 필요에 따라 빠르게 분배한다.


40여 년간 축적된 콰트로에 대한 경험을 바탕으로 전기 사륜구동 시스템인 전자식 콰트로를 탑재했다. 전자식 콰트로를 통해 4바퀴로부터 에너지를 회수해 높은 에너지 효율성을 자랑하며, 정차 시 출발과 동시에 최대 토크를 전달하는 데 있어 동력 손실을 최소화해 효율을 극대화한다.
e-트론 55 콰트로에 기본 장착된 어댑티브 에어 서스펜션은 속도 및 주행 스타일에 따라 자동으로 차체 높이가 최대 76mm까지 조절되고, 드라이브 셀렉트를 통해 7가지 주행 모드(오프로드, 올 로드, 자동, 승차감, 효율, 다이내믹, 개별) 중 취향에 맞는 주행 모드를 선택할 수 있어 모든 상황에서 편안한 주행이 가능하다.
e-트론 55 콰트로에 탑재된 95kWh 용량의 리튬이온배터리는 12개의 배터리 셀과 36개의 배터리 셀 모듈로 구성되어 있다. 가정과 공공, 또는 아우디 네트워크 내에 설치된 충전소에서 완속(AC) 및 급속(DC) 충전이 가능하며, 급속 충전 시 최대 150kW의 출력으로 약 30분 이면 80%까지 충전할 수 있다.


e-트론 55 콰트로는 감속 중 90% 이상의 상황에서 전기 모터를 통해 에너지를 회수한다. 순수 전기로 구동되는 양산차 가운데 최초로 새롭게 개발된 브레이크-바이-와이어(brake-by-wire) 시스템을 도입해 브레이크 사용 시에도 에너지가 회수되어 효율을 한층 높인다. 이해가 좀 어렵다고? 0.3g 이하(평소 운전자가 속도를 줄일 때 g-포스는 이보다 훨씬 적다)에서는 운전자가 느끼지 못할 만큼 자연스럽게 감속하며 전기모터를 역으로 돌려 배터리를 충전해 속도를 줄이는 것이다.
전면부의 수직 스트럿이 들어간 8각형 싱글프레임 프런트 그릴은 플래티넘 그레이 색상과 널찍한 디자인으로 순수 전기 모델의 디자인 특징을 살려낸다. 그뿐만 아니라, 배터리가 어디에 위치해 있는지 표시해 주는 도어 실과 블랙 인레이, 배기 파이프가 없는 디퓨저 등 전기화의 시각화를 통해 e-트론 55 콰트로가 순수 전기 SUV라는 사실을 보여준다.


헤드램프에서 후미등까지 자연스럽게 연결되는 숄더 라인, 크롬 윈도 몰딩, 파노라믹 선루프, 긴 루프 스포일러와 넓은 디퓨저가 돋보이는 뒷모습은 스포티하고 당당한 느낌을 강조한다. 다이내믹 턴 시그널이 적용된 매트릭스 LED 헤드 램프는 높은 시인성으로 더 안전한 주행을 돕고, 일반 LED보다 높은 밝기로 촘촘하게 배열된 광선을 통해 보다 넓은 가시 범위와 안전성을 자랑한다.
실내는 앰비언트 라이트(멀티컬러), 블랙헤드라이닝, 나파가죽 패키지(대시보드 상단, 도어 암 레스트, 센터 콘솔) 등이 진취적인 우아함과 아우디만의 감성을 연출한다. 시프트 패들이 적용된 더블 스포크 다기능 가죽 스티어링 휠, 앞 좌석 전동 및 메모리 시트와 통풍 시트, 요추지지대 등이 운전자와 동승자에게 편안한 주행 환경을 선사하며, 간결해진 동력 구조 덕분에 보다 넓은 실내 및 트렁크 공간을 확보할 수 있다.


e-트론 55 콰트로는 디자인을 비롯해 여러 측면에서 공기 역학에 많은 신경을 썼다. 양산차 최초로 적용된 버추얼 사이드 미러는 가장 눈에 띄는 공기역학적 요소로, 공기 역학을 고려한 미래 지향적 디자인을 통해 기존 사이드 미러 대비 차 폭을 15cm가량 줄였다. 이를 통해 e-트론 55 콰트로는 0.27의 항력 계수를 자랑한다. 그뿐만 아니라 시인성을 높여 야간 혹은 어두울 때에도 편리한 운전을 도와주며, 교차로 축소, 차도 가장자리 등의 개별 모드를 통해 주행 스타일에 알맞은 이미지를 OLED 디스플레이 버추얼 미러 디스플레이를 통해 보여준다.
하지만 사람의 습관은 무서운 것. 차체 밖의 원래 시선을 던져 보던 사이드미러 자리를 자꾸 보게 되고, 거울을 통해 직접 확인하던 심리적 믿음이 도어 안쪽 모니터를 통해 확인하는 후측방 시야가 아직 덜 미덥다. 이는 시간이 해결해 줄 일. 짧은 시승에서는 차선 변경이 다소 어색하고 불편했다.


100% 충전 시 가능한 주행 거리가 307km인 것도 아쉬운 부분이다. 테스트 드라이버들이 극한의 주행 상황에서도 307km는 가볍게 넘어 달렸다고 하지만, 표준 연비로 공식 발표한 307km라는 주행 거리가 아쉬운 건 어쩔 수 없는 일이다.
하지만 단점보다 장점과 매력이 훨씬 다분했다. 브레이크-바이-와이어 시스템은 제동 시 느껴지던 여타 전기차의 이질감을 거의 없앴다. 제동은 자연스럽고 효율적이다.
무엇보다 인상적인 것은 주행모드에 상관없이 늘 안락하고 정숙하고 묵직하고 고상하고 우아한 실내다. 이중 접합 유리 등 정숙성을 키우기 위해 애쓴 흔적이 역력했고, 결과는 만족스럽다. 유격이라곤 찾아볼 수 없이 팽팽한 스티어링 휠은 적당한 무게감으로 벼린 감각의 핸들링을 자랑한다. 일곱 가지나 되는 주행 모드와 전자식 콰트로 시스템의 명민하고 안정적인 반응, 가운데의 낮은 바닥으로 깔린 배터리와 중앙 집중된 무게중심이 높고 커다란 SUV를 또렷하고 경쾌하고 우아한 차로 만들었다.
e-트론 55 콰트로의 배터리 보증기간은 8년 또는 16만 km. 애프터 세일즈 서비스는 e-트론 서비스 및 수리 교육 과정을 이수한 HVT(High Voltage Technician) 자격증을 가지고 있는 정비사와 전용 장비를 보유하고 있는 전국 15개의 e-트론 전문 서비스센터에서 제공하며 2020년 말까지 총 21개 서비스센터로 확대한다고 밝혔다.


더불어 e-트론 오너들의 충전 편의성을 위해 전국 41개 전시장 및 서비스센터에 아우디 전용 150kW 급속 충전기를 설치했다. 아직 숫자가 많지 않지만 올해 안에 총 35대의 충전기를 설치 완료할 계획이다. 아우디 전용 급속 충전기는 마이 아우디 월드 앱을 통해 예약이 가능하며, 24시간 연중무휴다. 평일 오전 10시부터 4시까지는 충전 대행 서비스인 차징 온 디맨드(Charging on demand) 서비스도 제공한다.
프리미엄 브랜드가 만든 전기차는 완성도와 만듦새가 사뭇 진지하고 남다르다. 고백하자면, 지금까지 경험한 전기차 가운데 가장 자연스럽고 가장 자동차 다우며 가장 완성도 높고 가장 마음에 드는 모델이었다. 현재 진행 중인 정부 보조금 여부와 프로모션 등을 감안해 1억을 훌쩍 넘는 가격에 부담만 좀 덜 수 있으면 매력은 더 커질 것이다. 아무튼 효율성 탁월한 친환경 가족 전기 SUV를 찾는다면 꼭 한 번 직접 타보고 느껴보길 권한다.

 

아우디 e-트론 55 콰트로

배터리 용량 (kWh) 95
구동 방식 네바퀴 굴림
합산 최고 출력 360 마력 (265kW) /부스트 모드:408 마력 (300kW)
최대토크 (kg.m) 57.2 (부스트 모드: 67.7)
최고 속도 (km/h) 200 (안전제한속도)
0→100km/h 가속성능 (s) 6.6 (부스트 모드 5.7)
1회 충전 주행거리 (km) 복합: 307 / 도심: 308 / 고속도로: 306
공차중량 (kg) 2,615
전장/전폭/전고 (mm) 4,900 / 1,935 / 1,685
AC 일반 최대 충전 용량 11kW (국내 가정용 7kW)
DC 급속 최대 충전 용량 150kW
가격 (VAT 포함) 117,000,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