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뮬러 E 챔피언의 노하우, DS 오토모빌 ‘DS 3 크로스백 E-텐스’ 사전계약 실시

PSA그룹의 프리미엄 브랜드 DS 오토모빌(이하 DS)이 오늘부터 브랜드 최초의 순수 전기차 ‘DS 3 크로스백 E-텐스’의 사전계약에 돌입한다. DS는 PSA그룹의 프리미엄 브랜드로서 매해 전동화 버전을 포함한 신차를 선보이고 있다. E-텐스는 브랜드 최초의 순수 전기차이자, 프리미엄 B 세그먼트 유일의 순수 전기차다. DS는 정교한 디테일과 고급스러운 소재, 첨단기술이 조화를 이룬 E-텐스를 통해 주행거리 중심의 국내 전기차 시장에 새로운 기준을 제시한다.

프리미엄 순수 전기 SUV인 E-텐스는 포뮬러 E 챔피언의 기술력과 노하우가 집약된 전동화 파워트레인을 탑재하고 내연기관 모델과 동일한 정교한 디테일과 수준 높은 첨단기술을 갖춘 것이 특징이다. DS는 세계적인 전기차 레이싱 대회인 ‘ABB FIA 포뮬러 E 챔피언십’ 2018/19 시즌 더블 챔피언 달성 및 이번 시즌 선두를 달리며 기술력을 증명해 나가고 있다. E-텐스는 경기를 통해 얻은 노하우가 집약된 효율적인 전동화 파워트레인이 적용됐다. 50kWh 배터리를 탑재해 최고출력 136마력, 최대토크 26.51kg.m의 성능을 발휘한다. 1회 완전 충전 시 237km(WLTP 기준 320km)를 주행할 수 있으며, 50kW 출력의 급속충전기 기준 1시간에 약 80%의 배터리 충전이 가능하다.

PSA그룹의 멀티 에너지 플랫폼인 CMP의 전동화 버전인 e-CMP 플랫폼을 적용, 내연기관 버전과 동일한 주행질감과 적재공간을 제공한다. 프리미엄 콤팩트 세그먼트에서 유일하게 적용한 플러시피팅 도어 핸들과 나파가죽 시트 등 섬세한 디테일링과 고급소재는 E-텐스에서도 그대로 경험할 수 있다. 여기에, 무광 그레이 컬러 그릴을 적용하고 보닛 위 전기차를 나타내는 E-텐스 배지와 기어노브에 ‘E’ 각인을 추가해 내연기관 버전과 차별화했다.

E-텐스는 상대 운전자나 보행자의 시야를 방해하지 않으며 상향등을 유지하는 DS 매트릭스 LED 비전 헤드램프, 자율주행 레벨2 수준의 주행 경험을 제공하는 DS 드라이브 어시스트, 충돌 위험시 위험 경고 및 스스로 제동해 사고를 예방하거나 피해를 최소화하는 액티브 세이프티 브레이크 등 첨단 주행 보조 시스템을 두루 갖췄다.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MyDS’의 E-텐스 리모트 컨트롤을 통해 실시간 배터리 상태 확인, 예약 충전 기능, 원격 냉난방 공조 기능 등을 사용할 수 있다. MyDS 애플리케이션은 출시 시기에 오픈할 예정이다.

E-텐스는 쏘시크(Sp Chic)와 그랜드시크(Grand Chic) 두 가지 트림으로 9월 중 출시되며, 차량 가격은 4800만 원에서 5300만 원 사이에 책정될 예정이다. 사전계약 후 10월 내 출고하는 고객에게는 50만 원 상당의 전기차 충전 카드와 70만 원 상당의 레이노 팬턴 S9 풀 시공권(선착순 3명)을 제공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