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5kg.m의 최대토크를 뿜어내는 2021년형 스카니아

세계적인 상용차 브랜드 스카니아의 한국법인 스카니아코리아그룹이올 뉴 스카니아’ 트럭 연식 변경 모델을 공개하며 이번 달부터 순차적으로 판매한다고 밝혔다.

2021년형 스카니아 트럭은 한 단계 업그레이드된 13리터 엔진이 장착된 것이 가장 큰 특징으로, 이 엔진은 내부 압축비와 배출 시스템 개선을 통해 토크 및 출력 성능 향상과 동시에 기존 모델 대비 최대 2.5% 연비 절감 효율성을 발휘한다.

스카니아코리아는 고객 비즈니스에 최적화된 제품을 제공하고 고객들의 선택폭을 넓히기 위해 2021년형 제품을 더욱 다양화해 라인업을 완성했다. 기존 시장 요구에 맞춰 13리터 엔진 제품군에 540마력을 새롭게 추가해 트랙터, 덤프, 카고, 모든 부문에서 540마력 모델을 선보인다. 이 540마력 모델은 1000~1300rpm에서 275kg.m의 최대토크를 발휘하며 동급 마력 대비 업계 최고 수준을 자랑한다. 이와 함께 전고가 약 4m에 달하는 하이캡을 적용한 R시리즈 트랙터와 다양한 특장작업이 가능한 6X4 멀티 카고 섀시도 새롭게 출시한다.

각종 옵션사양도 프리미엄 명성에 걸맞게 한층 더 업그레이드 됐다. 전후방 카메라와 트럭 전용 T맵, 오디오가 탑재된 9인치 프리미엄 인포테인먼트와 4채널 스피커, D컷 가죽 스티어링 휠과 더불어 운전석 가죽 시트를 전 차종에 장착해 운전 편의성을 높였다. 또한, 최상위 트림인 S시리즈는 메탈릭 컬러의 캡 색상과 탑승구 심볼 라이트를 적용해 고급스러운 매력을 더욱 배가시켰다.

이외에도 AEB(긴급 브레이크), LDW(차선 이탈 방지), ACC(적응식 크루즈 컨트롤) 및 ESP(차체 자세 제어장치) 등의 첨단 안전 시스템을 전 차종으로 확대 적용해 안전성 면에서도 최고 수준을 구현한다. 아울러 스카니아가 업계 최초로 선보였던 오토홀드 기능도 전 차종에 탑재해 주행 편의성도 높였다.

페르 릴례퀴스트 스카니아코리아 대표는 “고객들의 선택폭을 확대하고 점점 세분화되는 비즈니스 환경에 최적화된 제품을 제공하기 위해 그 어느 때보다도 제품 라인업 다양화에 신경 썼다”라며, ‘2021년형은 이미 업계 최고로 평가받는 스카니아 엔진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해 탑재한 만큼 더욱 뛰어난 성능으로 고객 수익성에 많은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