몰라보게 바뀐 현대자동차 투싼

현대자동차는 15일(한국시각) 베스트셀링 SUV ‘디 올 뉴 투싼, (이하 투싼)’의 디지털 월드 프리미어 이벤트를 열었다.

투싼은 2015년 3세대 출시 이후 5년 만에 재탄생한 4세대 모델로 기술 혁신을 통한 미래지향적인 디자인, 3세대 플랫폼으로 넓어진 공간은 물론, 향상된 주행 안정성과 안전도, 신규 파워트레인 적용으로 강력해진 동력성능과 연비 효율, 쾌적한 감성 공조 시스템 및 최첨단 인포테인먼트 사양 등이 조화를 이루며 차급을 뛰어넘는 상품성을 갖췄다.

투싼은 현대차 디자인 정체성인 ‘센슈어스 스포티니스(감성을 더한 스포티함)’가 적용된 신형 SUV 모델로, ‘파라메트릭 다이나믹스’ 테마를 구현해 혁신적이고 스포티한 디자인을 갖췄다.

전면부는 정교하게 세공된 보석처럼 빛의 변화에 따라 입체적으로 반짝이는 ‘파라메트릭 쥬얼 패턴 그릴’을 적용했다. 특히, 시동을 켜면 주간주행등으로 점등되는 ‘파라메트릭 쥬얼 히든 램프’를 탑재해 강렬한 이미지를 연출했다.

측면부는 대폭 길어진 전장과 축간거리, 짧은 전방 오버행을 갖춰 정지한 상태에서도 앞으로 달려나가는 듯한 비율을 구현했다. 또한, 날렵한 측면 캐릭터 라인과 펜더의 풍부한 볼륨, 각진 휠 아치의 조화를 통해 입체적이고 감각적인 차체를 완성했다.

후면부는 후미등을 감싸고 있는 검정 테두리 위에 ‘파라메트릭 히든 램프’를 적용해 후미등점등 시 삼각형 형상이 모습을 드러내는 ‘히든 라이팅’ 기법으로 차별화된 이미지를 선보였다.

실내는 개방형 클러스터와 대시보드 아래로 위치를 내린 10.25인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풀터치 방식의 센터패시아, 전자식 변속버튼 등이 미래지향적인 사용자 경험을 제공한다.

운전석 덮개가 없는 10.25인치 개방형 클러스터가 운전자의 전방 개방감을 높여준다. 이와 함께 센터패시아 양 옆에서 시작해 슬림한 송풍구로 구성된 대시보드를 거쳐 후석 도어 트림까지 이어지는 은빛 장식은 공간이 확장하는 듯한 시각적 효과를 준다. 센터패시아는 10.25인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과 공조 장치를 인체공학적으로 조화롭게 배치했다.

현대차는 투싼에 3세대 신규 플랫폼을 적용한 최적화된 설계로 공간 활용성을 대폭 강화했다. 전장 4630mm(+150mm), 축간거리 2755mm(+85mm), 2열 레그룸 1050mm(+80mm)로 동급 최대 2열 공간은 물론 중형 SUV급 수준의 실내 공간을 확보했다. 또한, 접혀서 밑으로 수납되는 ‘폴드&다이브’ 시트를 2열에 적용해 1열 후방의 확장된 공간을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투싼은 동력성능과 연비 경쟁력을 향상시킨 스마트스트림 1.6 터보 하이브리드 엔진을 처음으로 탑재해 엔진 최고출력 180ps, 최대토크 27.0kg.m, 시스템 최고출력 230ps, 복합연비 리터당 16.2km의 성능을 갖췄다. 이와 함께 스마트스트림 가솔린 1.6 터보(최고출력 180ps, 최대토크 27.0kg.m, 복합연비 리터당 12.5km), 스마트스트림 디젤 2.0엔진(최고출력 186ps, 최대토크 42.5kg.m, 복합연비 리터당 14.8km)을 탑재해 총 3개의 엔진 라인업으로 운영된다.

현대차는 고객을 위한 최첨단 지능형 안전 및 편의사양도 투싼에 대거 적용했다. 모든 트림에 다중 충돌방지 제동 시스템, 전방 충돌방지 보조, 차로 이탈 방지 보조, 차로 유지 보조, 운전자 주의 경고, 하이빔 보조를 기본으로 탑재해 안정성과 편의성을 대폭 높였다. 아울러, 후측방 충돌방지 보조, 안전 하차 경고, 후측방 모니터, 내비게이션 기반 스마트 크루즈컨트롤, 고속도로 주행 보조, 후방 교차 충돌 방지 보조, 원격 스마트 주차 보조, 후석 승객 알림 등을 추가로 선택 적용할 수 있다.

현대자동차는 16일(수)부터 투싼의 사전 계약을 실시한다. 판매 가격은 가솔린 모델 2435만~3155만 원, 디젤 모델 2626만~3346만 원이다. 하이브리드 모델의 가격은 10월경 별도 공개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