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베코코리아 트랙터 신모델 ‘S-WAY’ 국내 출시 임박

이탈리아 상용차 브랜드 이베코(IVECO)의 한국지사인 씨엔에이치인더스트리얼코리아(이하 이베코코리아, 지사장 최정식, www.iveco.com/southkorea/)가 대형 상용차 라인업 정비 후 처음으로 선보이는 새로운 플래그십 트랙터 모델 ‘이베코 S-WAY’를 이달 25일 국내 공식 출시한다.

이베코는 2017년부터 약 4년에 걸쳐 트랙터와 덤프, 카고 모델을 아우르는 대형 상용차 라인업을 새롭게 정비하고, 제품 라인업을 ‘WAY(웨이)’로 명명했다. ‘WAY’는 1975년 설립 이후 광범위한 분야에서 혁신적인 운송 솔루션을 제공해 온 이베코가 지속가능성과 수익성을 기반으로 고객의 비즈니스 잠재력을 확대하기 위한 새로운 길을 만들어 나가겠다는 브랜드의 의지를 담고 있다.

이에 따라 뛰어난 생산성과 효율성, 안전성을 바탕으로 장거리 화물 운송에 최적화된 온로드 대형 트랙터 ‘스트랄리스(Stralis)’는 ‘S-WAY’로, 높은 내구성과 신뢰성을 바탕으로 우수한 성능을 자랑하는 건설용 덤프트럭 ‘트래커(Trakker)’는 ‘T-WAY’로 이름을 변경했다. 여기에 특장차량에 적합한 카고 모델로서 동 세그먼트에서 최대 적재중량을 갖추고 온로드와 오프로드를 모두 만족하는 ‘X-WAY’를 제품군에 새롭게 추가하며 탄탄한 대형 상용차 포트폴리오를 완성했다.

이달 국내 출시를 앞둔 ‘이베코 S-WAY’는 대형 상용차 라인업 정비 후 선보이는 첫 번째 플래그십 모델로, 3년간 10만 시간의 디지털 시뮬레이션과 400만km에 달하는 실주행 테스트를 거쳐 성능과 경제성, 내구성 등 모든 면에서 완성도를 높인 트랙터 제품이다.

공기역학 성능을 고려해 완전히 새롭게 디자인된 프론트 그릴과 유선형의 캡은 차량의 전반적인 저항력을 감소시켜 이전 모델 대비 약 4%에 달하는 연비 개선 효과를 제공한다. 운전자가 가장 오래 머무르는 실내공간은 엔진터널을 낮게 설계해 2.15m의 높이를 갖춘 넉넉한 실내를 구현했고, 고해상도 컬러 계기판과 에어 서스펜션 시트, 다기능 스티어링 휠 등 멀티태스킹과 편안함에 대한 까다로운 요구를 충족하는 요소들을 대거 적용했다. 이 밖에도 다양한 첨단 운전자 안전지원 시스템을 탑재해 어떠한 주행 환경에서도 운전자가 운전에 집중할 수 있도록 해준다.

이베코 S-WAY는 운전자의 편의를 최우선으로 고려한 기능성과 역동적인 디자인으로, 지난해 11월 독일국제포럼디자인이 주관한 ‘2020 iF디자인상’ 수송 제품 부문에서 금상을 수상했다.

이베코코리아 최정식 지사장은 “이베코는 장거리 및 고하중 특수 화물 운송이 주로 필요한 고객의 라이프스타일 패턴을 분석, 차량 개발 단계에 반영하고 있다”면서, “이베코 S-WAY는 고객들이 급변하는 비즈니스 환경에서 보다 효율적이고 지속가능한 운행이 가능하도록 돕는 최적의 파트너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베코 S-WAY는 460마력, 510마력, 570마력 등 총 세 가지 트림으로 출시되며, 가격은 25일에 공개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