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EARBAX

[이세환의 카포인트] 신형 S60에 대해 알아야 할 다섯 가지 사실

이세환 2018년 6월 22일

볼보의 베스트셀러 스포츠 세단 S60이 새롭게 태어났다. 바뀐 건 맵시 넘치는 디자인뿐만 아니다. 안팎으로 완전히 새롭게 태어난 S60에 대해 꼭 알아야 할 다섯 가지 사실을 전한다. 1. 볼보의 자랑, 빼곡히 들어찬 안전 장비 볼보를 언급할 때 안전 성능을 빼면 섭섭하다.

[김남호 칼럼] 모두를 위한 브레이크 페달 조작법

GEARBAX 2018년 6월 22일

일반 도로에선 직선 구간에서 이미 감속을 마치고 턴인 이전에 브레이크 페달에서 발이 떨어져 있어야 한다 수동변속기가 멸종되다시피 한 국내에서 대다수 운전자가 인식하는 자동차는 가속 페달을 밟으면 빨라지고, 브레이크 페달을 밟으면 느려지는 기계다. 도로 주행은 이 두 페달과 스티어링 휠 컨트롤을

블레이저를 부활시킨 쉐보레

최재형 2018년 6월 22일

쉐보레가 지난 2005년 단종됐던 블레이저를 환상적인 디자인으로 부활시켰다. 현재 국내에는 소형 SUV인 트랙스, 이쿼녹스를 판매하고 있기에 라인업을 보강하는 차원에서는 매우 중요한 SUV다. 검은색 보타이(트림에 따라 달라질 듯)가 자연스럽게 어울리는 블레이저의 디자인이 매우 공격적이다. 아래쪽은 헤드램프, 위쪽은 주간 주행등을 심어 상하로

쉐보레 부활의 신호탄, 균형 잡힌 SUV 이쿼녹스

이세환 2018년 6월 22일

한국 철수와 부활의 갈림길에서 희망의 끈을 놓지 않은 쉐보레. 향후 5년간 15개 신차를 출시하겠다는 포트폴리오를 공개하며 한국 시장에서 새로운 미래를 구상 중이다. 선발 주자는 스파크 페이스리프트 버전. 그리고 두 번째가 오늘 간단히 시승한 이쿼녹스다. 이쿼녹스는 쉐보레 SUV 라인업의 허리 역할을

모던한 남자의 워치, 카시오 지샥 G-STEEL

김장원 2018년 6월 22일

  시계는 무브먼트에 따라 크게 둘로 나뉜다. 오래된 기계식 무브먼트를 고집하는 기계식 시계와 배터리의 전력을 이용하는 쿼츠 시계가 있다. 하지만 지샥은 독자적인 매력으로 자신만의 노선을 걷는다. ‘지샥’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특징은 절대 깨지지 않는 내구성이다. 1983년 처음 선보인 지샥은 ‘트리플

[김남호 칼럼] 휠베이스에 관한 고찰

GEARBAX 2018년 6월 21일

자동차의 목적에 따라 휠베이스는 달라진다. 하지만 크고 넓은 차를 선호하는 한국 소비자의 자동차 선택 패턴은 단순하다 자동차 선택에 있어 만국 공통의 최우선 판단 기준은 역시 주머니 사정이다. 그런 뒤 예산 범위 내에서 인지도가 가장 높은 브랜드를 고르고, 개인적 취향이나 필요,

[임범석 칼럼] SUV의 매력은 공간이다

임범석 교수 2018년 6월 21일

정통 스포츠카 브랜드도 라인업에 여러 SUV가 포진해 있다. 실제로 회사 이익 대부분이 스포츠카가 아닌 SUV에서 나온다 최근 최고의 럭셔리 브랜드로 꼽히는 마이바흐와 롤스로이스가 근사한 SUV를 선보였다. 올해 베이징 모터쇼에서 메르세데스-마이바흐는 ‘얼티메이트 럭셔리(Ultimate Luxury)’라는 아주 이해하기 쉬운 이름의 컨셉트카를 전시했다. 이

이미지로 보는 자동차 월드컵

박호준 2018년 6월 20일

2018 러시아 월드컵이 한창이다. 축구 팬들에게는 우승 트로피의 주인공만큼이나 FIFA가 공개하는 올스타 엔트리가 관심사다. 만약 자동차 월드컵이 있다면 올스타 엔트리는 어떤 모델이 차지할까? GK_Cadillac Escalade 골문 앞에 서 있기만 해도 슈팅을 전부 막아낼 것 같다. 190cm의 큰 키와 다부진 어깨에서

아이언맨 윤성빈, BMW X맨이 된 이유

이세환 2018년 6월 20일

평창에서 아이언맨 헬멧을 쓰고 보여준 금빛 질주로 전 국민을 열광케 했던 스켈레톤 금메달리스트 윤성빈. 이제 BMW X 패밀리가 그의 썰매를 대신한다 가슴 뜨거웠던 올해 초의 겨울을 기억하는가? 우리나라에서 처음 열린 동계 올림픽에 나라 전체의 관심이 쏠렸다. 올림픽 역사에 길이 남을

부산 모터쇼 이모저모

박호준 2018년 6월 18일

지난 6월 8일부터 열흘간 부산 모터쇼가 열렸다. 35대의 신차를 포함, 총 203대의 자동차가 관람객을 맞이했다. 뻔한 신차 소개 말고 직접 발로 뛰며 담은 생생한 모터쇼 이야기 The value of heritage 우리가 다음 세대에게 물려줄 유산이 뭐가 있을까? 개인적으로 유산은커녕 미세먼지,

르노 클리오, 경쾌함을 고집하는 이들에게

김장원 2018년 6월 15일

유럽의 취향을 저격한 클리오가 드디어 국내 상륙했다. 상큼한 컬러, 귀여운 디자인, 착한 연비가 클리오의 첫인상이다. 과연 소문대로 베스트셀러의 명성을 떨칠 수 있을까? 소문으로만 무성했던 클리오의 한국 출시가 현실이 됐다. 이미 유럽 무대를 주름잡은 베스트셀러는 서울에서도 자신감이 넘쳤다. 우리가 클리오를 처음

다시 한번 부스트 업! 화끈한 소형차, 미니 JCW

이세환 2018년 6월 12일

작은 차가 주는 큰 기쁨. 모순적이지만, 실제로 많은 자동차 애호가들이 고개를 끄덕이는 명언이다. 이를 가장 충실히 보여주는 브랜드가 바로 미니다 6월 7일 프레스데이를 시작으로 6월 17일까지 부산 벡스코에서 열리는 부산국제모터쇼. 참가 브랜드가 많지 않아 걱정이 앞섰지만, 현대 벨로스터 N이나 렉서스

1 2 3 4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