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별 기사보기: 박진우

르노삼성이 그리는 큰 그림 

2017년 1월 19일

지난해 우리 자동차시장의 키워드는 단연코 ‘르노삼성’이었다. 그도 그럴 것이 내놓는 제품마다 히트를 치며, 그들의 브랜드 엠블럼처럼 시장의 ‘태풍의 눈’으로 떠올랐다. 훌륭한 전략과 제품이 만들어 낸 결과물이다. 이

하이브리드와 디젤의 불편한 만남

2017년 1월 19일

많은 사람들이 환경오염의 주범으로, 자동차가 지금 이 순간에도 내뿜는 배출가스를 꼽고 있다. 현대 사회와 자동차업계는 이 범죄자를 쫓기 위한 ‘친환경’에 사활을 거는 중이다. 내연기관이 지구라는

크루즈가 폐공장으로 간 사연은?

2017년 1월 17일

쉐보레 신형 크루즈가 본격적인 시동을 걸었다. 대망의 첫 걸음을 내딛은 곳은 서울 영등포의 대선제분 공장. 크루즈는 왜 폐공장으로 갔을까? 최근 젊은 세대를 중심으로 유행처럼 옛

쉐보레 신형 크루즈, 임직원이 추천한 트림은?

2017년 1월 17일

쉐보레가 신형 크루즈의 본격적인 출시를 알렸다. 가격은 1천890만 원에서 2천478만원. 새 크루즈의 가격은 커진 차체와 각종 편의장치를 감안하면 납득할 수 없을 정도는 아니다. 하지만 경쟁차에

쉐보레 신형 크루즈, 1,890만~2,478만 원에 판매

2017년 1월 17일

쉐보레가 신형 크루즈의 공식 출시를 알렸다. 4천665밀리미터의 경쟁차 중 가장 긴 차체를 가진 신형 크루즈는 기존과 비교해 10밀리미터 낮아 안정적이고, 날렵한 비례를 갖고 있다. 또 공기역학

메르세데스-벤츠, 최강 E-클래스 진용 갖춘다

2017년 1월 16일

메르세데스-벤츠가 올해에만 8개의 E-클래스 신차를 선보인다. 지난해 출시한 8개 라인업을 합쳐 무려 16종이 국내 무대를 누비는 셈이다. E-클래스는 지난해 9세대 구형과 10세대 신형을 합쳐 2만2천857대를

쉐보레 크루즈, 시장점유율 62.4% 아반떼 넘을까?

2017년 1월 16일

쉐보레 2세대 신형 크루즈의 출시가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준중형 시장은 매년 치열하게 전개되는 것 같아도, 현대차 아반떼의 독주체제가 굳은 지 오래다. 실제 아반떼는 준중형 시장점유율

[2017 NAIAS] 우아함을 입었습니다, 메르세데스-벤츠 E-클래스 쿠페

2017년 1월 12일

메르세데스-벤츠가 E-클래스의 네 번째 파생모델 E-클래스 쿠페를 8일(미국 현지시각) 미국 디트로이트에서 개막한 2017 북미국제오토쇼(North American International Auto Show, NAIAS)에서 세계 최초 공개했다. 신형 E-클래스 쿠페는

[2017 NAIAS] 혼다 오딧세이, 다재다능한 미니밴을 꿈꾸다

2017년 1월 12일

혼다가 8일(미국 현지시각) 미국 디트로이트에서 개막한 2017 북미국제오토쇼(North American International Auto Show, NAIAS)에 북미 소비자를 위한 전용 미니밴 신형 오딧세이를 소개했다. 오딧세이는 출시 국가에 따라

[2017 NAIAS] 왕좌는 언제나 나의 것, 토요타 캠리 

2017년 1월 12일

토요타가 8일(미국 현지시각) 미국 디트로이트에서 개막한 2017 북미국제오토쇼(North American International Auto Show, NAIAS)에 북미 중형 시장의 절대자, 캠리를 내놨다. 8세대 신형이다. 이번 8세대 신형 캠리는

[2017 NAIAS] 쉐보레 볼트(Bolt) EV, 미국에서 제일가는 차

2017년 1월 11일

지난 8일(미국 현지시각) 개막한 2017 북미국제오토쇼(North American International Auto Show, NAIAS)에서 ‘북미 올해의 차’가 발표되었다. 올해 북미에서 으뜸으로 뽑힌 차는 바로 쉐보레의 볼트(Bolt) EV였다. 북미

[2017 NAIAS] 미국 입맛에 맞췄다, 폭스바겐 티구안 올스페이스

2017년 1월 11일

폭스바겐이 지난 8일(미국 현지시각) 개막한 2017 디트로이트모터쇼(North American International Auto Show, NAIAS)에 SUV 티구안 올스페이스를 소개했다. 티구안 올스페이스는 폭스바겐 주력 SUV 티구안의 길이를 늘려 만든

1 2 3 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