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상품성 역대최고, 가격도 역대최고, 기아 모닝

2017년 3월 23일

유럽에서는 슈퍼미니로 불리는 경차는, 자동차산업을 육성하는 동시에 기름을 적게 쓰는 ‘경제적인 차’를 만들기 위한 정부의 국민차 보급 사업으로 탄생했다. 하지만 자동차 회사는 당시 정부 방침을 탐탁치 않게 여겼는데, 만들어 팔아도 돌아오는 수익이 적었기 때문. 이후 정부는 경차 보급을 위해 이런저런

나온다 했던 신차, 언제쯤 볼 수 있나요?

2017년 3월 22일

하루 중 가장 기대되고, 두근거리는 때는 언제일까? 여러 상황이 있겠지만, 하나를 꼽으라면 택배 아저씨가 초인종을 ‘딩동’ 누르는 그 순간이 아닐까 싶다. 이렇듯 오늘날 여러 철학자와 사회학자에게 회자되는 ‘소비사회’는 제2차 세계대전이 끝나고, 고도 성장을 이루어온 세계경제 속에서 태어난 새로운 경제 질서.

비둘기가족을 위한 네파 ‘센트로 방풍재킷’

2017년 3월 21일

자녀를 둔 아빠들이 봄이 오면 가장 걱정되는  게 감기다. 아니, 사실 1년 365일 아이가 감기에 걸리지 않을까 심히 걱정된다. 여름엔 에어컨 때문에, 가을엔 아침저녁으로 쌀쌀한 기온 탓에, 겨울엔 추워서. 면역력이 약한 7세 이하의 아이들은 계절 변화에 쉽게 적응하지 못해 감기에 자주

볼보 90 시리즈의 완성, 크로스컨트리 출시 

2017년 3월 21일

볼보자동차코리아가 플래그십 라인업인 90 클러스터를 완성하는 ‘크로스 컨트리’(Cross Country)를 소개했다. 크로스 컨트리는 세단과 SUV의 장점을 결합한 형태로, 개발 컨셉트는 ‘스웨디시 라이프스타일러’(Swedish Lifestyler). V90을 기초 삼아 전고와 지상고를 높여 세단의 주행감과 사륜구동 SUV의 퍼포먼스, 활용성을 모두 갖췄다. 온∙오프로드를 넘나들며 역동적인 라이프스타일을

폭스바겐, 양자컴퓨터 도입

2017년 3월 20일

폭스바겐이 자동차 메이커로서는 처음으로 양자컴퓨터를 도입했다고 밝혔다. 양자컴퓨터는 수퍼컴퓨터의 연산 능력을 뛰어넘는 계산 능력을 보유한 컴퓨터로, 미래 컴퓨터로 가장 각광받는 기술이다. 기존의 컴퓨터가 가진 연산 능력의 한계를 월등히 뛰어넘는 것. 따라서 각종 데이터 처리, 분석, 활용 등에 엄청난 능력을 발휘할

580마력 오픈 수퍼카, 람보르기니 우라칸 RWD 스파이더 

2017년 3월 20일

오토모빌리 람보르기니가 우라칸 RWD 스파이더의 국내 출시를 알렸다. 컨버터블 특유의 자유분방함과 뒷바퀴굴림 기술을 결합한 우라칸 RWD 스파이더는 지난해 11월 글로벌 공개가 이루어졌다. 우라칸 네바퀴굴림 모델과 다르게 역동적이고 강력한 전후방 디자인을 가미한 것이 특징. 5.2리터 10기통 자연흡기엔진을 올려 최고출력 580마력의 힘을

렉서스, UX 컨셉트 양산 결정 

2017년 3월 17일

렉서스가 지난 가을 발표해 화제를 모았던 UX 컨셉트의 양산을 최근 결정했다. UX 컨셉트는 렉서스 컴팩트 크로스오버의 미래를 보여준 컨셉트카. 길이 4천400밀리미터에 1천900밀리미터의 폭을 갖췄다. 높이와 휠베이스는 각각 1천520, 2천640밀리미터. 현재 렉서스의 주력 SUV인 NX와 비교해 길이는 230밀리미터 짧은 것으로 열려졌다.

아우디, 자율주행 개발 회사 세우다 

2017년 3월 17일

아우디가 자율주행 기술 개발을 전담할 ‘오토노머스 인텔리전트 드라이빙’이라는 새 회사를 설립했다고 밝혔다. 오토노머스 인텔리전트 드라이빙은 독일 뮌헨에 위치하며, 도심 속에서 자율주행차의 원활한 운행을 가능토록 관련 기술을 연마할 계획이다. 여기서 만들어진 자율주행 기술은 아우디가 속해 있는 폭스바겐그룹의 각 브랜드, 다양한 모델에

쉐보레, 볼트EV 스위치 온!

2017년 3월 17일

쉐보레가 1회 충전으로 383킬로미터를 주행하는 순수전기차 볼트EV를 4월 출시하기에 앞서, 사전 계약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볼트EV는 DC 콤보 충전방식으로 1시간 급속충전에 전체 배터리 용량의 80퍼센트를 채우고, 300킬로미터 이상을 주행하는 등 기존 전기차의 단점으로 꼽혔던 긴 충전시간과 짧은 주행거리를 해결했다는 게 회사

테슬라 , 진짜 태풍 될까? 찻잔 속에 머무를까?

2017년 3월 16일

마침내 테슬라가 상륙소식을 알렸다. ‘게임 체인저’를 표방하며 등장한 테슬라는, 사람들의 머릿속에 전기차시대를 열 적임자로 인정받아 왔다. 과연 한국에서도 그렇게 될 수 있을까? 테슬라가 전기차 분야에서 선진기업이라는 사실은 누구나 알고 있다. 전기차 최대단점인 짧은 주행거리를 대용량 배터리로 해결했고, 수퍼차저라는 전용 충전설비로

미적 감각 가득한 실용주의자, 시트로엥 그랜드 C4 피카소

2017년 3월 14일

이전에도 그랬고, 지금도 그렇다. 굳이 난해한 프랑스차를 머리로 애써 이해해보려 하지 않았다. 피카소 입체주의 그림이 그러하듯, 억지 이해를 해봤자, 어차피 들어오지도 않는다. 프랑스 관용정신으로 두고 보아야 애정이 어렴풋이 생긴다. 물론 존재감은 더할 나위가 없다. 주차장 어느 곳에도 비슷한 차를 찾을

토요타, 신기술로 세 마리 토끼를 잡다

2017년 3월 10일

토요타에는 모델이 많다. 모델이 많다는 건 파워트레인 종류도 다양하다는 의미. 소비자는 입맛에 맞는 자동차를 선택할 수 있어 좋을지 모르겠지만 브랜드 입장에서는 여간 부담스러운 게 아니다. 새로 개발한 자동차를 판매하다가 시대의 요구에 따라 파워트레인을 바꾸기 위해서는 엄청난 ‘돈’이 들 수밖에 없다.

1 2 3 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