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관물

왕좌의 게임이 시작됐다

전우빈 2019년 1월 30일

절치부심해 내놓은 현대의 야심작 팰리세이드를 시작으로 국내 대형 SUV 시장에 지각 변동이 시작됐다. 과연 이 게임의 승자는 누구인가 이렇게까지 뜨거울 줄 누구도 몰랐다. 최근 가장

조용한 진화, 재규어 I-페이스

김장원 2019년 1월 29일

아무런 소음 없이 4.8초 만에 시속 100km를 돌파한다. 심지어 달리는 동안 배기가스도 없다. 재규어 I-페이스는 전기차 시대의 미래를 밝히는 꿈의 전기차다 재규어 하면 어떤 생각이

올해 만날 수 있는 ‘핫’한 신차들

GEARBAX 2019년 1월 28일

자동차는 다다익선. 언제나 변함없는 <car> 매거진 편집부의 좌우명이다. 올해도 눈부시고 매력적인 신차로 넘쳐난다. 우리 차고에 넣고 싶은 신차만 골라 소개한다 Volkswagen Touareg 팩트: 벤테이가, 카이엔,

소년 점프

전우빈 2019년 1월 25일

소년에서 청년으로 훌쩍 성장한 C-클래스가 부분 변경으로 돌아왔다. 이번엔 겉치레보다 내실이다 회장님차와 아빠차로 대변되던, 고상했던 메르세데스-벤츠가 언젠가부터 젊어지기 시작했다. 소비자들의 연령대를 낮춰 시장을 더 탄탄하게

쌍용의 세력을 넓혀줄 대장군

최재형 2019년 1월 23일

국내 유일의 픽업트럭 렉스턴 스포츠가 더욱 넓어진 모델을 선보였다. 생각보다 굉장히 매력적이다 쌍용자동차에서 판매 중인 렉스턴 스포츠는 국내 유일의 픽업트럭이다. 무쏘 스포츠부터 시작된 국내 유일의

기술과 예술의 앙상블, DS DS 7 크로스백

김장원 2019년 1월 22일

프랑스 럭셔리 브랜드로 거듭난 DS가 한국 땅을 밟았다. DS 7 크로스백에 서린 예술적인 감각은 우리의 상상력을 훌쩍 뛰어넘는다 DS 7 크로스백(이하 DS 7)을 말하기 전에

랜드로버의 얼굴마담, 레인지로버 벨라

최재형 2019년 1월 22일

SUV는 투박하다고? 험로만 잘 다녀서는 안 된다. 기본적으로 잘생겨야 잘 팔린다 과거 SUV는 투박했다. 멋을 낼 필요가 없었다는 게 맞을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시대는 빠르게 변했다.

매력이 넘쳐흐르는 BMW X4

전우빈 2019년 1월 22일

빠르게 풀모델체인지로 돌아온 신형 x4의 매력과 재미가 타는 내내 넘쳐흘렀다 2014년 x3의 쿠페 버전으로 등장했던 x4가 4년 만에 신형으로 돌아왔다. 새로운 뼈대 위에 등장한 신형은

플래그십 격돌, 푸조 508 vs 폭스바겐 아테온

최재형 2019년 1월 21일

패스트백 스타일과 파워트레인까지. 푸조 508과 폭스바겐 아테온은 공통점이 많다. 가장 중요한 점은 이들이 브랜드 플래그십이라는 것이다 플래그십이란, 브랜드의 모든 걸 쏟아부은 최고 모델이다. 장인 정신을

보쉬가 제안하는 스마트 솔루션

전우빈 2019년 1월 19일

2019 CES에서 보쉬가 우리의 삶을 바꿀 여러 가지 똑똑한 방법을 소개했다. 뜬구름 잡는 이야기가 아니니 주목해보자 보쉬는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2019 CES에서 무인 전기 컨셉트 셔틀

기아 쏘울, 색으로 음악을 표현하다

전우빈 2019년 1월 19일

비트를 눈으로 볼 수 있다면 이렇게 외쳐야 하지 않을까? Hey DJ, Show Me The Beat! “간단히 말해서 음악이 없는 삶은 잘못된 삶이고 피곤한 삶이며, 유배당한 삶이기도

강할수록 가벼운가?

전우빈 2019년 1월 19일

자동차의 마력당 무게비가 가벼울수록 달리는 재미와 효율이 동시에 좋아진다. 그렇다면 출력이 높은 자동차들의 마력당 무게비는 출력이 강한 만큼 가벼울까? 여기 한정판과 특별 에디션을 제외한 국내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