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관물

초현실 주의자로 부활한 쏘울 부스터 EV

최재형 2019년 5월 31일

  기아차가 신형 쏘울 부스터 EV를 내놓았다. 기아차의 연구와 기술력을 집약한 이 녀석은 한 번 충전으로 400km 가까이 달릴 수 있는 실제 주행 가능 거리가

개성 있는 SUV 3인방

최재형 2019년 5월 31일

바야흐로 SUV 시대다. SUV를 만들지 않던 브랜드도 SUV를 라인업에 포함시키기 시작했으며, 슈퍼카 브랜드도 이에 동참하고 있다. 얼마 전 출시한 람보르기니 우루스, 벤틀리 벤테이가, 마세라티 르반떼

당찬 모습으로 돌아온 BMW X1

최재형 2019년 5월 30일

BMW 그룹이 프리미엄 콤팩트 SAV 뉴 X1을 공개했다. X1은 2009년 첫 출시 이후 높은 판매고를 올리며 콤팩트 SUV 시장을 개척한 인기 모델이다. 이번에 공개된 신형

이탈리아의 성난 황소에는 뿔이 없다

최재형 2019년 5월 30일

SUV가 대세다. 세단보다 많이 팔리고 온 가족이 높고 넓은 차를 좋아하기 시작했다. 일과 여가 시간의 적절한 조율을 통한 휴식이 대두되면서 차 시장의 트렌드도 바뀌기 시작한

푸조 시트로엥, 같은 플랫폼 다른 느낌

최재형 2019년 5월 30일

과거에는 자동차 한 대를 만들기 위해 각각의 플랫폼을 따로 만들었다. 하지만, 기술의 발달로 유연한 플랫폼을 만들어 여러 모델이 같이 쓰는 방식으로 바뀌었다. 개발 비용과 기간까지

아쉬움이 남는 토요타 RAV4

최재형 2019년 5월 29일

RAV4가 새로운 모습으로 돌아왔다. 5년 만에 완전변경 모델로 출시된 RAV4는 ‘운전의 다이나믹함과 강력함, 정교함 그리고 세련됨’이라는 의미를 담아 개발했다고 한다. 신형 RAV4는 토요타의 ‘좋은 차

“우루스의 가장 큰 경쟁력은 람보르기니 DNA의 계승이다”

최재형 2019년 5월 29일

람보르기니 슈퍼 SUV인 우루스가 국내 정식 데뷔했다. 서킷 시승행사와 더불어 람보르기니 주요 인사들이 방한해 슈퍼 SUV인 우루스의 존재감에 힘을 실었다. 주인공들은 오토모빌리 람보르기니 한국-일본 지역

드디어 등장한 메르세데스-벤츠 EQC

최재형 2019년 5월 28일

메르세데스-벤츠에서 드디어 전기차를 선보였다. EQC는 2016년 파리 모터쇼에서 EQ 브랜드와 ‘컨셉트 EQ’를 선보인 이후 약 2년 만에 등장한 양산 모델이다. EQC를 노르웨이 오슬로에서 만났다. EQC가

개발자가 이야기하는 쏘나타의 모든 것

최재형 2019년 5월 22일

신형 쏘나타 개발에 참여한 다양한 팀의 연구진들을 만났고 이것저것 물었다. 그리고 그들은 이렇게 답했다. 엔진위치를 오른쪽으로 약간 옮긴 것으로 안다. 엔진 위치 변경은 말처럼 쉬운

더욱 근사해진 캐딜락 CT6

최재형 2019년 5월 22일

미국을 대표하는 럭셔리 브랜드 캐딜락의 플래그십 CT6. 날카로웠던 겉모습은 더욱 인상적인 모습으로 바뀌었고 소소한 업그레이드를 통해 ‘REBORN’이라는 타이틀을 두르고 등장했다. 5227mm(기존 모델보다 40mm 길어졌다)의 길이는

쏘나타가 보여주는 현대차의 미래

최재형 2019년 5월 21일

현대차가 절치부심해 만든 신형 쏘나타가 등장했다. SUV가 시장의 중심인 시대에 세단의 자리는 점점 좁아지고 있다. 세단 소외 시대에 쏘나타는 형 그랜저와 동생 아반떼 사이에서 한동안

J.D 파워가 선정한 최고의 자동차 브랜드

최재형 2019년 5월 17일

자동차 분야 소비자 만족도 조사에서 세계적인 권위를 갖는 J.D. 파워에서 2019 영국 자동차 신뢰도를 조사한 결과 프랑스 브랜드 푸조가 ‘가장 신뢰할 수 있는 브랜드’로 선정되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