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EARBAX


Top / Auto / 볼보 XC90

 

 

보기만 해도 듬직! 볼보 XC90

2013.10.30 / 최재형

보기만 해도 든든해 보이는 놈이다. 쌍꺼풀은 없어도 부리부리한 눈매를 가진 매력남처럼 말이다. 볼보 XC90은 XC60 같이 요즘 여성들이 선호하는 꽃미남 얼굴에 초식남 스타일은 아니지만, 묵직하고 터프해 어떠한 상황에서도 내 사람을 지켜줄 것 같은 외모다.


81456ad007255abcdddcade3930efd9c.JPG


과묵하고 터프한 SUV니까 도심보다는 오프로드(?), 그렇다고 하드코어한 오프로드는 아니고 적어도 시멘트나 아스팔트 길은 아닌 곳에서 XC90을 느끼고 싶었다.


2.JPG


이번 촬영은 해외로케...면 얼마나 좋겠냐마는 여건상 최대한 해외 느낌이 나는 곳을 찾았다. 촬영지 사진을 찍어 보내니 누구는 해외 느낌이 제법 난다고 했지만 누구는 채석장에 들어갔냐고 하더라. 장소야 어떻든 오늘은 오프로드다!


3.JPG


XC90은 2.4리터 5기통 디젤엔진을 탑재해 200마력에 42.8kg.m의 최대토크를 지녔다. 최고출력이 다소 낮다고 느껴질 수 있겠지만 토크로 인한 답답함은 느낄 수 없다. 고속도로에서는 어떨지 모르겠지만 오늘은 오프로드 데이니까. 참고로 제원상 최고속도는 200km/h를 넘는다.


4.JPG


길이 잘 닦인 임도에서 가속페달을 제법 깊게 밟아본다. 볼보의 5기통 엔진음은 언제 들어도 기분이 좋다. 디젤엔진 주제에 제법 대배기량 가솔린 엔진의 소리를 흉내낸다. 달달 거리는 경운기와는 거리가 먼 아주 세련된 음색을 지녔다. 


5.jpg


쭉 뻗은 임도에서는 오프로드를 제대로 느끼기 힘들어 제법 너울거리는 파도 느낌의 길을 찾아 달려보기로 했다. 빠른 속도로 높은 지점을 통과하면 점프까지는 아니더라도 낮은 지점으로 떨어질 때 섀시의 느낌은 맛볼 수 있을 테니까. 설마 서스펜션에 문제가 생기지는 않겠지.


6.JPG


너울길을 빠르게 통과해봤다. 그냥 받아준다. 아무 느낌이 없어서 재미가 없을 정도로. 코너에서는 어지간한 속도가 아닌 이상 아스팔트 길을 달리듯 돌아나간다. 차체 후미가 날리지 않을까 걱정했지만 묵묵히 움직인다. 오기가 생겨 더욱 빠른 속도로 진입을 하면 오히려 후미보다 전륜에서 미끄러지는 느낌이 난다. 차량 무게와 오프로드 특성상 접지력이 많이 떨어졌으리라.


9.jpg 

임도에서의 고속주행과 함께 구불구불하고 높낮이가 일정치 않은 코스 등에서 운행하다보니 잡소리가 난다. 아, 이거 정말 싫은데... 잡소리의 원인을 찾기 시작했다. 다행히 차에서 나는 잡소리가 아닌 동승자 짐에서 나는 소리였다. 이런 부분은 굉장히 중요한 부분이다. 운전자 중엔 잡소리로 인해 스트레스 받는 이들이 상당히 많기 때문. 이런 소소한 부분의 마감이 잘 되었는지 그렇지 않은지가 차에 대한 평가 기준이 되기도 한다.


7.JPG


오프로드 주행은 XC90보다 운전자나 동승자가 먼저 지쳤다. 내친 김에 멈춰서 실내를 찬찬히 들여다 봤다. 어쩜, 외형만큼이나 투박(?)한 모습이다. 그래도 이게 볼보의 맛이다. 인터페시아엔 이제는 볼보의 아이덴티티가 되어버린 졸라맨(?) 형상의 공조기 모드 버튼도 눈에 띈다. 모 자동차 브랜드에서 따라했다가 욕만 한사발 얻어먹기도 했었지. 


8.JPG


실내만 보면 요즘 나오는 깔끔한 디자인의 차량들에 비해 아쉬운 점이 많다. 그런데 이런 투박한 차에도 의외로 블루투스까지 지원된다는 사실. 버튼들은 직관적인 인터페이스를 가져 사용하는 데에 혼란은 없을 걸로 보인다. 디지털로 넘쳐나는 시대에 얼마 남지 않은 아날로그 감성이랄까. 뭐 이런 아날로그적인 면을 좋아하는 이들도 분명 있을테니.


10.jpg


XC90은 보기 드문 7인승 수입차다. 테일게이트를 열면 굉장히 큰 적재 공간이 나타난다. 3열시트를 눕히면 평평해지기 때문에 가능한 일. 이정도 공간이면 어지간한 짐은 넣을 수 있을 걸로 보인다. 레저 열풍이 불면서 어지간한 SUV들이 커다란 적재 공간을 뽐내고 있지만 XC90도 그 사이에서 절대로 꿀리지 않을 녀석이다. 


11.JPG


볼보가 바뀌고 있다. 기존까지는 볼보를 산다는 건 '안전'을 사는 것이나 마찬가지였다. 그런데 요즘은 사고를 방지하는 각종 기술과 세련된 느낌의 하체 감각 등의 '안전'은 기본으로 각 잡힌 디자인과 널찍하고 디지털적인 편의성도 제공하고 나섰다. 기특하게도 스포티함과 안락함의 타협점을 교묘히 찾은 듯 하다. 브라보, 볼보! 


Tag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