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수입차"

라이벌을 압도할 만한 진화, 미니 컨트리맨

2017년 6월 23일

신형 컨트리맨의 진화는 성공적이다. 컴팩트 SUV에 필요한 모든 조건과 자세를 갖췄다. 하지만 아직 자만하기는 이르다. 쟁쟁한 라이벌이 눈을 부릅뜨고 있는 태풍 속으로 뛰어들어야 한다 새로운

수입차 정비, 공식서비스센터만이 정답일까?

2017년 6월 22일

큰맘 먹고 구입한 수입차. 보증기간이 지나기 전까지는 아무런 문제가 없었는데, 끝나자 엔진오일이 새는 건 머피의 법칙인가? 수입차를 거리낌 없이 사는 사람들도 많지만, 오랜 시간 고민

‘혹시나’ 했지만, ‘역시나’였던 현대자동차

2017년 6월 22일

“꿈이, 현실이 되고 있다. 우리가 그리는 미래는 무사고 주행을 실현하는 완전자율주행이다. 이제 마지막 단계에 와있다. (몇 초 동안이지만) 핸들에 손을 대지 않고 달릴 수 있고,

재규어 SUV 늘린다, E-페이스 7월 13일 공개

2017년 6월 21일

재규어가 새 컴팩트 SUV ‘재규어 E-페이스’를 소개했다. 재규어 퍼포먼스 SUV 라인업 ‘페이스'(PACE) 시리즈에 합류할 E-페이스는 지난해 출시 후 브랜드 성장을 견인 중인 F-페이스를 뒤를 잇는

오프로더의 충만 감성, 지프 랭글러 언리미티드 레콘 스페셜 에디션

2017년 6월 20일

 피아트크라이슬러코리아가 지상 최강 오프로더의 성능과 감성을 더욱 강조한 ‘지프 랭글러 언리미티드 레콘 에디션을 출시했다. 지프 랭글러 언리미티드 레콘 에디션은, 랭글러 언리미티드 루비콘을 베이스로 개발된 4-도어

혼다 시빅, 이번에는 성공할까? 

2017년 6월 15일

혼다가 10세대 신형 시빅을 국내 출시했다. 시빅은 1973년 첫 출시 이후 전세계 160개국에서 2천400만 대 이상 판매된 혼다 베스트셀링 세단으로, 10세대로 거듭 나면서 디자인, 성능,

위대한 변화, 푸조 3008 SUV

2017년 6월 15일

넘치는 개성만큼만 해주면 좋으련만, 대중성이 따라주지 않아 아쉬웠던 푸조. 그들에게 신형 3008 SUV는 브랜드 존재감을 공고히 하고 대중을 섭렵하기 위한 확실한 승부수이자 강력한 처방전. 또한

폭스바겐 신형 폴로, 6월16일 세계 최초 공개 

2017년 6월 9일

폭스바겐이 신형 폴로의 세계최초 공개일을 오는 6월 16일로 잡았다고 전했다. 폴로는 폭스바겐의 대표적인 소형차. 1세대는 1975년 탄생해 베스트셀러인 ‘골프’ 아래에 자리, 주력제품으로 큰 인기를 얻었다. 현

수줍게 모습 드러낸 현대차 비밀병기 ‘코나’

2017년 5월 30일

현대자동차가 글로벌 소형 SUV 코나의 출시일정을 다음달 13일로 확정하고, 외관 디자인 컨셉트를 공개했다. 코나의 디자인 컨셉트는 ‘로우 앤드 와이드 스탠스’(Low & Wide Stance). 단순히 조형적인

독일에 계신 장인이 보내준 선물, 메르세데스-AMG C 63

2017년 5월 26일

세단을 베이스로 한 고성능 모델은 보통 한두 개에 불과하다. 메르세데스-AMG는 C에만 43, 63, 63 S, 63 카브리올레와 쿠페까지 갖추고 있다. 대단하다 8년 전, 메르세데스-벤츠 C

닛산 350Z, 함께 춤추실래요?

2017년 5월 26일

봄볕 좋은 어느 날, 내 시선을 훔친 건 찬란한 주황빛을 흩뿌리며 고상하게 서있던 닛산 350Z. 나도 모르게 그녀에게 이끌려 다가가 물었다. 춤 한 번 추실까요?

스팅어가 제네시스 G70을 신경 쓰지 않는다고? 

2017년 5월 25일

스팅어가 제네시스 G70과 선을 그었다. 플랫폼 공유는 사실이지만, 개발 방향이 다르다는 것. 당연히 소비자도 겹치지 않기 때문에 G70을 신경 쓸 필요가 없다는 게 기아의 공식(?)적인 입장이다.

1 2 3 11